성인야설 - 이비자넷 야설백화점

이혼한 와이프 돌려먹기 - 4부

이비자 0 1900 0 0
이혼한 와이프 돌려먹기 4부



민석이는 정말로 열심히 수빈이의 보지를 빨아대고 있었다.



“후~룹~~~ 쩝~쩝~~ 후~룹~~ 후~룹~~”



“아~ 아~ 아~~ 아~~ 민석씨 너무 좋아요~~”



“저도 좋아요~ 수빈씨 보지물 정말 많이 나오네요~~ 수영해도 되겠어요 ㅋㅋ”



“야!! 나는? 나도 니 가슴 열심히 빨고 있는데~~”



“어 자기도 너무 좋아~~~ 좋아 미칠거같아~~~”



“수빈아 이제 너도 입으로 해봐~”



“알았어~ 자세 좀 바꾸고”



수빈이는 일어나서 엎드린 다음 내 자지를 흐뭇한 표정으로 보더니 말했다.



“오~~~ 오늘 자기 자지 제대로 섰는데? 아주 단단해 좋아~”



수빈이는 내 자지를 입으로 가져가서 빨아대기 시작했다.



“쪼~옥~ 쪼~옥~”



민석이는 엎드린 수빈이 보지 아래에 누워 계속 수빈이 보지를 빨아대고 있었다.



“수빈씨~ 다리 좀 벌려봐요 올려서 하기 힘들어요~~”



친구가 말하자 수빈이는 얼굴이 쉽게 닿을 수 있도록 다리를 벌렸다. 입으로는 내 자지를 빨아대



면서, 한 손으로는 민석이 자지를 잡고 딸딸이를 쳐주고 있었다.



민석이는 정말 좋은지 감탄사를 계속 연발하고 있다.



“와~~~ 수빈씨 보지 정말 맛있어요~~~ 보지털도 많고~~ 너무 좋아요~~~”



민석이 말에 대답을 하고 싶지만 내 자지를 입에 물고 있어 대답을 못하니 수빈이는 신음으로



대답했다.



“쪼~옥~ 아~아~흑~ 쪼~옥~아~하~~~~”



수빈이는 전에도 보지빨아주는걸 정말 좋아했다. 그리고 오랄도 그다지 거부감이 없을 정도였다.



그래서 그런지 이런 상황도 거부감 없이 그냥 즐긴다는 생각이 들었다.



갑자기 그녀가 급하게 반응하기 시작했다. 오르가즘을 느끼는 것이다.



“아~~~ 아~~~흑~~~~~ 자기야 나 할거 같애~~~ 아~~~”



“어라~~ 남자 둘이 해주니까 벌써 느껴버리냐? 너무 빠른거 아냐?”



“아~~ 아~~ 아흐~~ 아흐~~ 아흐~~~”



전 와이프가 오르가즘을 느끼기 시작했다. 오르가즘을 느끼는 소리를 듣자 민석이는 얼굴을 가랑



이 사이에 더 밀착시키며, 보지를 공략했다.



“민석씨~~ 그만~~ 그만~~ 나 미칠거 같애~~~ 그만~~~ 아흐~~~ 아흐~~~”



“계속 느끼세요~~ 보지가 움찔거리는걸 실제로 보니까 너무 재밌네요~~ 계속 느껴요 수빈씨”



“아흐~~ 아흐~~ 아~~~~~~~~~~~”



결국 그녀는 한 번의 삽입도 없이 절정에 올랐다. 절정에 오른 순간에도 민석이는 집요하게



수빈이의 보지를 공략했다. 한차례의 오르가즘이 지난 다음 수빈이는 하던 행동을 멈추고



말했다.



“오늘 정말 좋다. 지금 손끝부터 발끝까지 찌릿찌릿해….”



“너 너만 느끼면 어떻하냐? 우리는 어쩌라고?”



“아~~~~ 나는 다 느꼈으니까? 둘은 알아서 손빨래 하던 맘대로하세요 ㅋㅋ”



“뭐? 장난하냐?”



“수빈씨 진담이에요?”



“ㅋㅋ 아니에요, 오늘같은날 한 번 느끼고 말아버리면 서운하잖아요~~~ ^^”



“자기 자지는 아까 먹었으니까 난 이제 민석씨 자지 먹어야지~~~ ㅋㅋ”



수빈이는 민석이에게 다가가서 아까부터 터질듯이 서있는 민석이 자지를 덥석 물었다.



“민석씨 물건이 그렇게 크지는 않네요? 아담 싸이즈 좋아요 ~~~ 근데… 난 큰게 좋은데 ㅎㅎ”



“인테리어라도 할까요?”



“뭐 인테리어 하면 좋죠~~~ ㅋㅋ”



“너 오늘 보니까 전 보다 색끼가 더 늘어난거 같다?”



“원래 여자는 30대부터가 시작이야~~~ 몰랐니?”



민석이 자지를 물은 그녀는 정말 알사탕이라도 먹듯이 정성스럽게 빨아댔다. 자지만 빠는 것이



아니라 밑에 있는 불알까지 빠는 것이었다. 전에 결혼했을 때도 했던 거지만 다른 놈이랑 하면서



불알까지 빨아주는 센스가 정말 저 여자가 색기를 타고 났다는 생각이 든다.



“아~~~~~~ 수빈씨 정말 잘하시네요~~~ 너무 좋네요”



“좋죠? 제가 쫌해요~~ 오늘 서비스 제대로 해드릴까요?”



“서비스? 뭔데?”



“그거 있잖아~~ 자기가 전에 좋아하던거~~~, 오늘 내가 정말 기분이 좋으니까 그거까지 해줄께”



“그럼 씻고 와야 되잖아?”



“그럼 두 분은 빨리 가서 자지랑 똥꼬랑 깨끗하게 씻고 오세요~~~ ㅋㅋ”



‘이년이 오늘 정말 갈데까지 갈려나보다. 똥꼬까지 애무를 해주겠다니~~~ 전에도 정말 기분 좋으



면 한 번씩 해주던 건데~~ 오늘 하겠다는 걸 보니 기분이 좋긴 좋은가보네?’



“알았어 빨리 가서 씻고 올께~~~ 민석아 그래도 니가 먼저 씻어라 나보다는 니가 먼저 해야



하지 않겠냐?”



“오케~~~ 빨랑 씻고 올께요 수빈씨 잠깐만 기다려요~~~”



“깨끗하게 씻고오세요~~~ ㅎㅎ”



민석이는 바로 화장실로 뛰어들어갔다. 털렁털렁거리며 가는 모습이 가관이다. 민석이가 씻는 동



안 나는 잠시나마 그녀의 보지를 느끼고 싶었다.



“야 누워봐 나 넣을꺼야~~~”



“안돼!!!”



“뭐~~~? 왜 안되는데?”



“전에 내가 이야기하지 않았나? 딴 놈이랑 둘이하면 넌 쳐다보지도 않을꺼라고 ㅋㅋ”



“진짜냐? ㅡㅡ “



“진짜지~~~ 니꺼야 맨날 했던거고 오늘같이 새로운 사람이 있는데, 니꺼랑 먼저하면 재미없어”



“난 민석씨꺼부터 먹을꺼야~~~~ㅋㅋ 불쌍하니까 내가 입으로는 해줄께”



“이런~~~ 뭐 이런 경우가 다있냐? 암튼 그럼 빨리 입으로 먼저 해~~~”



수빈이는 다시 입으로 내 자지를 빨기 시작했다. 문이 열리고 민석이가 나오자 수빈이는 입에서



바로 내 자지를 빼버렸다.



“민석씨 빨리와요~~ 기다리고 있었어요~~~”



민석이가 침대에 눕자 수빈이는 위로 올라타서 애무를 시작했다. 가슴부터 살짝 내려오더니 이제



자지와 불알을 사정업이 핥아대고 빨아댄다. 나도 써비스를 해준다고 했으니 빨리 씻고와야



겠다는 생각이들어 화장실로 들어가 자지와 후장까지 깨끗하게 비누칠하고 닦았다.



화장실에서 물기를 닦고 나와서 침대를 보니 정말 가관이었다. 수빈이는 한손으로 민석이 자지를



잡고 딸딸이쳐가면서 불알이랑 후장이랑을 오가면 혀로 핥아대고 있었다. 민석이 표정이 정말 황



홀한 모습이다.



그녀의 빈틈이 보였다. 지금 내껄 빨아줄리 없으니 보지라도 먼저 먹기 위해 나는 그녀의 뒤로



갔다. 그리고 힘차게 나의 자지를 그녀의 보지에 꽂았다.



“아~~~흑~~~ 야~~ 지금 꽂으면 어떻해?”



“나만 혼자 놀 수 없잖아~~~ 보지도 놀고있는데~~ 오늘 보지호강해야지~~~ ㅋㅋ”



“아~~흐~~ 흑~~~ 아~~”



자지를 보지에 꽂자 제대로 애무를 못한다. 그냥 자지만 입에 물고 있는 상황이다. 자지를 보지에



꽂아보니 오늘은 정말 이전과는 다른 느낌이다. 보지의 조임이 예전과 비교도 안될 정도로 꽉꽉



조여대고 있다.



“아~~~ 오늘 니 보지 장난아니다. 꽉꽉 물어주는데?”



“아~~~ 나 오늘 정말 너무 좋아~~ 민석씨 자지도 넣고 싶어~~~”



그 소리를 듣자 아까부터 서있는 민석이 자지가 좀 불쌍해 보였다.



“알았다 딴놈 자지 먹고싶어서 안달 났구만? 민석아 이제 니가해라~~~”



“수빈씨 오늘 제가 홍콩 보내드릴께요~~~ ㅋㅋ”



민석이 자지가 큰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나름 튼실한 편이다. 민석이가 수빈이 보지에 자지를 대



살짝 허리를 튕기자 아무런 저항 없이 보지에 들어갔다. 그 순간 나는 머리가 하얗게 변하는 느



낌이 들었다. 이제 드디어 내 전 와이프가 다른 놈 자지를 보지에 꽂는구나!! 하는 느낌에 잠시



그 광경만을 멍하니 보고 있었다. ‘내가 이혼하지 않고 결혼한 상태라면 어떨까?’ 솔직히 이런



느낌보다 훨씬 더 강한 느낌이었을 것 같다.



이미 저 여자는 나 나와 이혼한 후에 다른 놈 자지를 받아들였을 수도 있다. 그렇다고 그게



나와 전혀 관계되는 일이 없는 것이기 때문에 내가 저 여자에게 뭐라 할 수도 없다. 하지만 내



마음은 두근거리면서도 뭔가 허전한 느낌이 들었다.



이미 나 아닌 좆을 받아들였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자 수빈가 헤픈 여자처럼 보였다.



더군다나 내 앞에서 친구 자지를 보지에 넣어가면서 좋아하는 모습을 보자 욕을 하고 싶은



마음이 생겨 나도 모르게 욕이 나와버렸다.



“씨팔년~~~ 딴놈 자지 꽂으니까 좋냐?”



“아~ 흑~~~ 아하~~~ 아하~~~ 그래~ 씨팔 좋다. 니 좆보다 훨씬 좋다. 왜?~ 아~~ 친구가



나랑 하니까 기분나쁘냐? 아~~~흑~~ 민석씨 더 쎄게 해줘요~~~”



참 어이가 없었다. 내가 저런 여자를 마누라라고 데리고 살았었는가 하는 생각이 먼저 들었고,



이럴 줄 알았으면, 이혼하기 전에 실제 부부였을 때, 한 번 해볼 것을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 당시에는 해보고 싶은 마음도 있었고, 서로 동의도 했지만, 문제가 생길 소지가 있어 망설였



었는데, 차라리 그 때 해버리고, 다른 놈들한테 맛보게해주지 못한 것이 솔직히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를 약올리기라도 하듯이 수빈이는 민석이의 좆을 보지로 받아들이고 있었고, 신음소리는 밖에



서도 들릴만큼 큰 소리로 내지르고 있었다.



“아~~하~~ 아~~ 흑~~흑~~흑~~”



친구의 자지가 들락달락 거리는 모습을 보자 머릿속에 번득이는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동영상



촬영이다. 캠코더는 없지만, 요즘 디지털카메라로 웬만한 동영상은 촬영이 가능하다.



나는 전에 사용하던 삼각대를 어디 두었는가 생각해보고, 디카와 삼각대를 조립하기 시작했다.



한참 오입질에 열중하는 두 사람은 나의 행동에는 지금 별 관심이 없었다.



무언가를 꺼내고 조립하는 모습을 보자 수빈이가 말했다.



“뭐해?”



“응? 간만에 좋은거 하는데 동영상으로 찍어볼려고~~”



“아~~아~~ 아~흑~~ 아흑~~ 빨리와서 여기 좀 빨아줘~~~”



“알았어 이거 각 좀 맞추고~~~”



“어디 빨아줄까? 가슴? 어디?”



“여기 보지 위에 좀 빨아줘~~~”



이런… 친구 자지가 들락거리고 있는 위를 빨아달라니…. 잠시 망설여졌다.



“아흑~~~빨리~~ 보지 위에 빨아주면 정말 좋을 거 같아~~~ 아흑~~~”



난 수빈이의 요구대로 보지 위에 클리토리스 부분을 빨았다. 자세가 정말 웃기게 되었다.



민석이가 수빈이 밑에서 보지에 박아대고 난 수빈이 위에서 보지 빨아주고 수빈이는 내 자지를



빨고 있다. 기분이 업 되었는지 똥꼬까지 빨아대면서 울부짖는다.



“아흑~~아흑~~ 아~~ 아~~ 너무 좋아~~ 좋아~~~”



“수빈아!! 어디가 좋은데?”



“보지~~”



“어디?”



“내 보지~~ 아~~하~~~ 내 보지 너무 좋아 미칠 것 같애~~~”



민석이가 이제 신호가 오는 것 같다. 움직임이 조금씩 빨라지고 있다.



“수빈씨 안에다 싸도 되요?”



“아하~~ 오늘은 괜찮아요~~ 안에다 싸요~~~”



“헉~~~ 아~~~ 아~~~ 헉~~~ “



민석이의 숨소리가 가빠온다. 민석이는 자지를 끝까지 수빈이 보지에 밀어넣고 움직임을 멈췄다.



나도 하던 것을 멈추고 보지를 보는데, 보지가 움찔거린다. 좆을 쥐어짜듯이 보지가 움찔거리고



있었다. 한 동안 여운을 즐기는지 민석이는 수빈이 보지에서 자지를 뺄 생각을 안하고 있다.



“수빈씨 보지 정말 잘 물어주네요~~~ ㅎㅎ, 최고에요~~~”



“좋았어요? 나도 민석씨 자지 좋았어요~~~ ㅎㅎ”



이제 좆물을 다 뱉었는지 수빈이 보지에서 자지를 빼는데, 정말 민석이 자지 크기의 구멍이 뚫려



있었다. 조금 지나자 보지가 서서히 원상태로 돌아가는 모습이 보였다. 간만에 이런 모습을 보니



내 자지가 가만히 있지를 않고 껄떡이며 맑은 좆물을 내뿜었다.



나는 친구의 좆물로 가득한 수빈이 보지에 자지를 거침없이 꽂았다. 민석이는 자지를 빼서 다시



수빈이 입으로 가져갔다.



정말 여자의 체력은 대단한 것 같다. 남자 두 명과 SEX를 하면서도 전혀 지친 기색이 보이지



않는다. 나는 카메라에 보지가 잘 보이도록 백지영 동영상 자세를 취했다.



민석이가 할 때는 솔직히 머리와 다리로 다 가려서 그냥 하는 모습만 촬영됬을 뿐 실제 자지와



보지는 제대로 보이지 않았다. 나는 자세를 잡고 허리를 튕기기 시작했다.



민석이는 각도를 잡으러 카메라에 가더니 흐뭇한 표정을 짓는다.



“야~~ 각 정말 잘잡았는데?”



“수빈씨 보지 정말 예쁘게 나와요~~~ ㅎㅎ”



“야 보지 좀 벌려봐”



수빈이에게 말했다.



“이미 벌리고 있어~~보지 잘나오라고 아까부터 벌리고 있었다~ 아흑~~~~”



나중에 보니 수빈이는 보지털을 위로 올려가며 보지가 잘나오도록 보지를 벌리고 있었다. 민석이



는 동영상이 촬영되는 것을 잠깐 보더니 다시 와서 수빈이 입에 자지를 물렸다.



한 손으로 보지를 벌리며 다른 한 손으로는 민석이 자지를 잡고 빨고 있는 모습이 딱 야동에서



보는 모습이었다.



“수빈아 보지털 한 번 밀어볼까? 보지털 밀어버리면 보지 적나라하게 나오는데~~ ㅋㅋ”



“아~~~흑~~ 아~~ 아~~ 싫어~~~ 털 밀면 다닐 때 보지 쓸려서 아프단 말야~~~”



“아~~ 왜그래~~~ 한 번 밀어보자~~~ 민석아! 여기 보지 위 좀 빨아줘라”



민석이가 보지 위를 빨자 전 와이프의 신음소리는 두 배로 커지기 시작했다.



“아~~ 아~~ 나 미쳐!! 너무 좋아~~~”



“야 다음 번에 찍을 때 한 번 밀어보자?”



“그러던가~~~~~”



역시 보지를 정확하게 공략하면 이년은 뭐든 OK 한다. 다음 번에 동영상 촬영을 할 때에는



빽보지로 촬영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자 왠지 흐뭇해졌다.

민석이가 보지 위를 빨아주자 와이프는 다시 또 절정을 맞이하고 있었다. 두 번째다.



남자는 한 번 사정하고나면, 시간이 꽤 걸리는데, 이 여자는 계속 느끼는 것을 보니 오늘 몇 번을



더 느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와 이혼한 와이프 민석이는 새로운 경험에 우리는 서로 쾌락의 밤을 보내었다.



솔직히 평소에는 한번 많으면 두번의 사정이 끝이었지만 오늘은 세 번의 사정을 끝낸 후에야



잠자리에 들 수 있었다. 민석이와 나는 땀으로 범벅이 되었고, 5번의 절정을 느낀 수빈이는 정말



손하나 까딱할 수 없을 만큼이 되었다.



씻는 것도 힘들 정도로 피곤이 몰려왔고 우리는 자리에 누워 잠이 들었다.



======================================================================================================

한편을 SEX 장면으로 묘사하는 것도 쉬운일은 아니네요 ㅋㅋ

잘 읽으셨다는 댓글 정말 감사합니다.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