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 - 이비자넷 야설백화점

친구의 딸 - 14부

이비자 0 2022 0 0
뜨거운 밤을 보내고 가벼운 마음으로 눈을 뜬나..



혜지야! 여기서 자면 어떡해. 네 방에가서자야지 수경이랑 윤지보면 어쩌려고.



"으음 아빠! 돌아눕는 혜지



내눈은 경악했다. 혜지인줄 알았는데 자고있는건 윤지가 아닌가.



윤지야! 일어나 네가 여긴 언제왔어?



윤지는 내품으로 덥썩 안겨온다.



"아빠! 그동안 얼마나 힘들었는지 알아 엄만줄알고 자버린 아빠에게 무슨말을 하겠어.



아빠 꿈에 나타난 건 엄마가 아니라 나였단 말이야,



내 혼자 얼마나 힘들었는줄 알아...................



나! 아빠 사랑해! 그밤이후 아빠를 잊을수가 없어.



밥을 먹을때나 잠을 잘때두 아빠는 항상 내 마음속에 있단말이야.







"난 당황했다."



내가 그토록 아내인줄알고 정신없이 사랑한 사람이 아내가 아닌 윤지 였다니 너무당황스럽다.



이 일을 어떻게 수습해야되나.



사람의 마음이란........



그날밤 그토록 나를 뜨겁게 만든사람이 윤지란 사실에 짜릿한 흥분을 느낀다.



또 한번 멋진 밤을 보낼수있지않을까 하는 묘한 기대감에 살며시 달아오르는 내 성기.........



"아빠 우리 자연스럽게 살아 원하는게 있으면 주면 되잖아!"



서로 편하게 살아 "응"



아빠도 그날밤의 너희엄마를 잊을수가 없었는데 그게 너였다니



그날밤의 너희엄마를 그리며 꿈에 나타날까봐 일부러 잘려고 누워본적도 있었단다.



나를 황홀경에 빠트린 사람이 너라는걸 안 순간 아빠는 너를 놓칠수가 없어.



생애 처음으로 이렇게 황홀한 밤이 있다는걸 알았으니까.



넌 줄 알았으면 아빠가 먼저 찾아갔을 꺼야............



비록 늦었지만 아빠는 이세상을 얻은 기분이야 너를 얻었으니까!



사랑해! 윤지야 내가 살아 숨쉬는한 네 곁을 떠나지 않을께.



"아빠 고마워 난 아빠가 싫어하면 어쩌나 했는데 ......



아빠가 좋아하는 모습 보니까 날아갈것 같애 사랑해 아빠!"



아빠도 이제 부터는 숨기지 않고 표현 하면서 살련다.



사랑해 윤지야!



널 가진 난 행복한 사람이다 이세상 무엇보다 소중한너를 얻었기에.....



우린 으스러질듯 끌어안는다.



서로를 놓지 않으려는듯 우린 자연스럽게 입술을 포갠다 서로의 달콤함을 만끽하기 위해



"윤지야 아빤 그밤의 네 엄마를, 아니 너를얼마나 그리워 했는줄아니



아빠는 그날밤처럼 황홀한 밤은 첨이었어.



윤지야! 오늘밤을 그날밤처럼........



우린 미친듯이 서로의 옷을 벗어던진다.



마치 이세상은 우리 두사람 밖에 없다는듯



윤지의 몸은 예술가의 작품처럼 너무나 아름다운 몸이다.



나를 미쳐버리게 만든 아름다운 몸...........



윤지의 피부는 손을대면 묻어날것처럼 너무도 뽀얀 사람의 흔적이 없는 천연림처럼 나를 황홀하게 만든다.



날씬한 허리는 개미허리처럼 너무도 연약해 보이면서도 쎅시하게 보인다.



나를 미치게 만들기라도 하듯 볼록한 두 젖동산은 볼록하게 튀어나와 윤지가 숨을 쉴때마다 흔들린다.



나를 유혹이라도 하듯 난 윤지의 가슴에 얼굴을 묻어간다.



아름다운 두 동산에서 내 혀는 멋진 탐사를 시작한다.



볼록 튀어나온 유두는 부끄러운듯 하면서도 고개를 살짝 내민다.



마치 아름다움을 자랑이라도 하듯 내입술은 고개를 내민 유두를 살며시 넣어본다.



잔잔한 경련을 일으키는 유두 나를 반기듯 살며시 내 혀에 감겨온다.



빨간 꽃송이가 되어가는 윤지!



난 그 꽃의 주인이라도 되는양 아름다운 꽃을 꺽어려한다.



아무도 아름다운 꽃의 향기를 맡지말라는듯



나는 점점 윤지의 향기에 취해간다 이렇게 아름다운 밤을 맞게 해준 윤지에게 사랑스러움을 느낀다.



너무도 사랑스런윤지 남자로서의 환희를 느끼게 해준 윤지 내사랑!



윤지의 몸은 환희에 물들어간다.



더 이상의 행복은 없다는듯 우리두사람은 점점 절정을 향해 달려간다.



"아빠 ! 나..........미쳐



아...............음 아................앙 앙 앙



아빠! 사랑해! 사랑해! 사랑해 !



윤지의 몸은 빨갛게 달아오른다 온세상을 환하게 빛추듯 밝은 불이되어......



윤지야!



아빠도 윤지 사랑해!



난 윤지의 문을 열어젖히기 시작한다.



수줍은듯 윤지의 문은 맑은 이슬방울을 흘린다.



사랑하는 이를 반기듯 윤지의 문안으로 서서히 진입해 들어간다.



"아흑 아..............아................앙앙



허리를 활처럼 휘는 윤지 내목을 꼭 끌어안는다.



놓지 않겠다는듯 우리 두사람은 하나가 되어간다 풀어지지않을 끈이되어...







.........................................................................





혜지는 잠에서 깨어 문을 열고 나오는 순간 아빠방에서 들려오는 신음소리.....





무슨 일인가 하고 문을 열려는 순간 아빠방에서 들려오는 소리



"아빠 사랑해!" "아빠도 윤지 사랑해!"



두사람이 속삭이는 사랑의 밀어가 들려온다.



혜지는 너무 놀라 아빠 방문을 벌컥 열어버렸다.



혜지가 문을 열어도 모르고 서로에게 열중하는 두사람 두사람의 눈은 마치 꿈속을 헤메이듯



주위는 아예 아무도 없는것처럼 황홀한 표정의 두사람



혜지는 너무 놀라 두근 거리는 가슴을 안고 방을 나오고 말았다.



마음을 진정시키며 놀란가슴을 달래본다.



혜지는 두 사람을 보면서 자기의 사랑은 두사람에 비해서 뜨거운 태양에 반딧불처럼 초라함을 느낀다.



하지만 혜지는 아빠를 포기할수없는 자신을 보고 놀란다.



"그래 윤지랑 아빠랑 셋이서 행복하게 살면 되지뭐."



내 동생인데 뭐 어때 자신의 쓸쓸한 마음을 달래본다.











백개의 리플 백개의 추천을 목표로 집필을 시작했는데



여러분들의 관심에서 멀어지는것 같네요.



흥행에 실패하면 빨리 간판을 내려야 겠지요.



15부 정도로 마감하려 합니다.



끝까지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신 팬여러분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일부에서는 야설인지 현실인지 구별하지 못하는 분들도 있고



답답한 마음이네요...................



다시 한번 밝히지만 이글은 픽션입니다.....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