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 - 이비자넷 야설백화점

친구의 딸 - 11부

이비자 0 2325 0 0
꿈결같은 아내와의 정사 풀지못한 아내에대한



남은 찌꺼기를 다 태워버렸다.



아직도 남아있는 아내의 체취 그리고 이 느낌은



내 몸에 감겨주져 있는 이감촉은 놀란 난 살며시



눈을뜬 순간 혜지의 알몸이 눈에 들어온다.



....아니 아내가 아니고 혜지였단 말인가.....



하늘이 무너지는것 같은 이기분 사랑하는 내딸을



아내로알고 미친듯이 딸의 몸을 탐한나.



아래로부터 올라오는 이느낌은 뭔가.



뜨겁게 올라오는 욕망 내딸을 범한것도 모자라



또다시 일어서는 자지 난, 인간이기를 포기한건가



딸의 얼굴을 어떻게 봐야할지.....



딸의 몸은 나를 놓지않으려는듯 내몸을 꼭 끌어안는다.



더이상 커질수 없을만큼 커져버린 내좃.



욕망은 끝없이 달려가기 시작했다.



혜지의 몸은 나를 미치게 만들고 있다.



딸아이의 몸을 더듬기 시작한나. 딸의 몸은



하얀눈송이 같이 깨끗한피부 솜털같이 부드럽운



살결 비너스의 여신같이 내 마음속을 뜨겁게



만들기 시작했다.



무의식중에 아내로 알고 범해버린 딸을



지금나는 욕망이라는 놈때문에 딸을다시 범하려한다.



비몽사몽중에 느낀 아내의 그 느낌을



딸을 통해 다시 느끼려한다.



욕망이란 놈을 앞세워............



혜지의 몸을 살짝 안아보았다..



잠에 빠져있는 혜지의 몸,



난 용기가 생기기 시작했다.



혜지의 입술에 살며시 뽀뽀를하면서 손은 혜지의



유두를 유린하기 시작했다.



혜지의 몸은 나를 깊은 늪에 빠뜨리기에 충분했다.



혜지의 늪에 빠져 허우적 거리는나!



영원히 빠져나오지 못할것같은 이기분



어쩌면 스스로 빠져나오길 포기했는지도 모른다.



나는 미친듯이 혜지의 몸을 빨아들이기 시작한다.



마치 내마음속에 혜지의 전부를 담으려는듯



뜨거운 열기로 방안은 후끈 달아오르기 시작했다.



혜지와 나의 몸을 태우고도 남을 뜨거운열기



혜지의 몸에서는 나를 헤어나지못하게할 향기가 난다.



나만이 맣을수 있는 혜지의 향기 너무도 달콤하고



향긋한 향기 난 혜지의 아빠이기를 포기하고있다.



지금의 난 혜지를 딸이 아닌 여자로 보인다.



평범한 여인이 아닌 딸이라는 여인



수많은 사람들은 나를 욕할지도 모른다.



주위의 수많은 눈을 감수하고라도 욕망이라는



놈과의 싸움에서 백기를든나 어쩌면 이기고 싶은



마음이 없었는지도 모른다.



딸아이의 향기에 흠뻑 취해버린나



그향기는 내몸을 딸아이의 몸에서 헤어날수없게 만든다.



나는 그 향기에 취해 죽어도 좋다는 생각을 해본다.



너무도 지독한 향기에 취한 나



혜지의 나체는 나를 더욱 유혹한다.



끝없이........



혜지의 몸을 꼭 끌어안고 몸 곳곳을 산책하기



시작한다.



혜지의 몸은 의지를 떠나 파르르 경련을 한다.



흥분을 참기 힘들다는듯



혜지의 몸을 열어가기 시작한나!



혜지의 꽃잎을 살며시열어가기 시작했다.



혜지의 꽃잎은 부끄러운지 이슬한방울을 흘리며



나를 유혹한다.



난 얼굴을 혜지의 동굴에 깊이 깊이 묻어버렸다.







...................................................*







잠결에 몸에 누군가 내몸을 만지는 느낌



살며시 눈을 뜬 나..



아빠의 조심스런 손 놀림 내몸 을 마치



빨아들일듯이 애무하는 아빠!



내 몸에서는 후끈한 열기가 올라온다.



아빠의 조심스러움이 조금씩 대담해진다.



이제 깨는건 관심없다는듯 아빠의 행동은



중단할수없는 지경 까지 이르는것 같았다.



신음을 꼭 참고 있는나 아빠의 뜨거움이 몸을통해



내 몸에 전달 되었다.



내 몸은 불에 데인듯 뜨거움에 잔 경련을 일으킨다.



혹! 아빠가 눈치챈건 아닐까 걱정했지만.



아빠의 몸은 주위를 알아챌수있는 그런 상태가



아니었다. 오로지 욕망을 채우기위해 달려가는



야수와 같았다.



점 점 대담해 지는 아빠!



내 성기를 만지기 시작하는 아빠.........





혀를 내 동굴로 살짝 밀어 넣는아빠 내몸은 폭풍을



맞은듯 부들 부들 경련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아빠의 몸은 마지막 자세로 들어가고............



아빠의 성기는 내꽃잎을 살 살 비비기 시작했다.



난! 참을수 없는 흥분이 밀려온다.



어제밤의 아픔이 채 가시기도 전에 또다시



아빠의 욕망의 소용돌이에 같이 휘말려든 나...



아빠의 성기는 내 꽃잎속으로 들어오기 시작한다.



아픔이 느낌의 확 밀려온다.



아빠의 몸은 이미 욕망이라는 화신이 덮혀 내



아픔따윈 아예 염두에도 없는듯했다.



힘차게 밀어붙히는 아빠 .



아....악.........



난 눈을 번쩍 떳다. "아빠"



혜지야 미안해 아빠좀 봐주라 멈출수가 없어!



"아빠 어쩔려고 그래"



혜지야! 아빠 그동안 힘들었어 아빠좀 봐주라



"아빠는 내얼굴을 덮어버렸다.



내 입으로 밀려드는 아빠의 혀 내혀를 찾아



내 입안을 누비기 시작했다.



도망다니는 혀와 쫒는혀 아빠의 하체 움직임이



커지면서 난 나도 몰래 입을 크게 벌렸다.



순간 아빠의 혀는 내 혀를 휘감아 버렸다.



우린 서로에게 매달리기 시작했다.



아빠도 딸도 아닌 남자와 여자로



마치 이세상을 다 태워버릴듯 뜨겁게 뜨겁게



타 올랐다.



아빠는 내 몸을 울리는 악사처럼 멋진 연주를 하기



시작한다.



앙..........아아아 ...........앙



흐........응 흐...........응



하...앙 하......앙 앙 앙





나 어떻해 "아빠"



나.....나.....좀



혜지야! 아빠도.........



우리 두사람은 멋진 하모니를 이루며 끝없는 연주를한다



아빠 사랑해요!



"혜지야 아빠두 혜지 사랑해!"



너를 태우고 싶어! "아빠 사랑해요 넘 많이"



우린 사랑의 밀어를 속삭이며 끝없이 끝없이



타올랐다.



재가 되어 버릴것 처럼 "아빠의 행위는 마지막으로



달려가기 시작했다."



혜지야! 아빠 할거같애



아빠 구름위에 떠있는것 같애요.



"아빠의 빨라지는 행위는 나를 더욱 신비로움으로



이끌었다."



아빠의 행위 끝을 향해 무섭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무언가 뜨거운것이 내 동굴속을 가득 채우기 시작했다.



우리두사람은 서로를 꼭 끌어안고 후희를 즐긴다.



"아빠는 사랑스러운지 내게 뜨거운 키스를시작했다."



사랑하는 나의 아빠 아니 내 남자......

















여러분들의 사랑을 먹고 사는사람들이



작가들 아닌가요?



여러분들의 사랑과 관심감사해요.



성의 있는 리플은 글을 잃는사람 예의 아닌가요?



**의 팬 여러분들은 작가님들의 글에



예의를 표해 주세요.



무더위에 짜증스럽더라도 힘내시구요.



흔적은 남겨야죠.



멋진 하루 보내세요.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