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 - 이비자넷 야설백화점

친구의 딸 - 에필로그

이비자 0 2296 0 0
혜지는 두 사람의 모습에서 뜨거운 사랑을 느낀다.



부녀지간 이라지만 육체의 반응에 따라 움직이는 두사람 조금의 가식도 없이 몸가는대로 움직이고 있다.



너무도 서로에게 취해버린 두사람 마치 부 부의 모습이 저런모습일까 .



오랜만에 만난 부 부가 그리움에 벌이는 정사처럼 두사람의 모습은 이미 제자리를 벗어난 느낌이다.



모든 허울을 벗어던지고 서로에게만 열중하는 두사람 내게 두사람의 모습은 아름답게 비춰졌다.



몸이 원하는대로 하고 있는두사람 문득 부러운 생각이 든다.





.....................................................................





나와 윤지는 너무도 뜨거운 사랑을 나눴다.



태어나 처음으로 이런 몸을 가진 여자도 있다는걸 윤지를 통해 알게 되었다.



딸이아닌 아내의 자리로 들어와 버린 윤지......



내 몸은 윤지를 아내로 대 하고 있다.



윤지를 보기만 해도 벌떡 서버리는 내 자지 윤지에겐 무슨 마력이 있나부다.



사람을 꼼짝 달싹 못하게 하는 기이한 힘....



윤지의 뜨거움은 세상을 녹일정도였고 윤지의 포근함은 세상사람들을 포근하게 감싸안고도 남을정도의 따뜻함이다.



어린나이의 윤지 내가 윤지를 가졌다는게 양심의 가책이 되기도 한다 가슴과 몸의 괴리..



내게는 친구의 딸인 수경이 큰딸 혜지 그리고 사랑스럽기만한 윤지...



난 이 무거운 짐을 어떻게 지고갈 것인가.



하지만 아무도 포기할수가 없다 나의 여인들이 돼 버린 세사람



우리 네사람이 살아가기위해선 조금의 결심이 필요했다 지금까지 모은전재산을 정리하여



조그만 시골에 우리들만의 보금자리를 꾸밀 결심을 한다.







갑자기 들려오는 친구의 어두운소식......



수경의 아버지이자 내친구인 창수의 죽음



창수의 죽음은 내게 더할수 없는 죄책감을 갖게 했다 친구에게 뺨이라도맞았으면 이렇게 미안하지는 않을텐데



이 모든 사실을 모르는체 가버린 친구 ....



"여보게 창수 미안하네 자네딸 수경이는 내가 책임질께 좋은데로 가게나"



이젠 장인 이라고 불러야하나...........





.......................................................



수경은 아직도 아버지의 죽음이 현실로 받아들여지지 않는다.



꿈이었으면 얼마나 좋을까!



항상 수경에게 기대를 저 버리지 않던 아빠 .....



뛰어난 머리에 아름다운 얼굴 수경은 아빠의 자랑이었다.



수경은 아빠를 생각하며 죄책감에 빠져 든다 사랑해선 안될 아빠의 친구를 사랑해버린 자신 벗어날수 없는



사랑의 샘에 빠져버린 자신을 본다.



자신의 몸과 마음을 몽땅 가져가 버린 욕심 많은 남자 이젠 자신이 기대야할 유일한 남자...



불꽃처럼 사랑에 빠져버린 자신은 이미 그남자의 사람이 되어 있다.



모든것을 다 주어도 아깝지 않을 사랑 수경은 자신의 남자가 되어버린 사람을 그리며 미소지어본다.



수경은 갑자기 행복하다는 느낌이 든다 생각만해도 자신에게 행복을 주는 남자



아빠의 갑작스런 죽음이후 수경은 음식도 먹지 못하고 거의 굶다시피 먹은게 없다.



식욕도 떨어지고 갑작스럽게 많아진 잠 자도 자도 끝이없는 잠 식구들은 수경을 잠보라 부른다.







"언니 요즘 왜그래 잠만자고 우리집에서 제일 게으른 사람은 수경언니일꺼야."



혜지의 불만스런 목소리 "언니는 이제 우리집의 공주야 잠자는 공주."



요게! "언니 좀 안정 되는 거야?"



언니 아빠 돌아가시구 너무 마음고생 많았지?





"그래 내게는 가장 힘든시기 였지......



좀더 시간이 지나면 나아 지겠지 돌아가신 아빠도 아빠지만 혼자 계신 엄마가 더 걱정이야!



혜지야 언니랑 같이 병원에좀 따라가주지 않을래?



병원엔 왜?



요즘 생리도없고 이상해 몸에 이상이 있는지 잠만오고 확인한번 해 볼려고.....



"언니 미안해 시간이 안됄것 같은데"



그럼할수없지뭐. 병원으로 향하는 수경....









수경은 병원을 나오면서 얼굴이 활짝펴진다.



임신, 꿈결같은 의사의 말 임신입니다.



수경은 하늘을 나를것만 같은 기분이다 드디어 그사람과의 사랑의 결실 우리를 이어줄 새로운생명의 태동



사랑하는 사람에게 기쁨의 전화를 한 수경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기위해 수경의 걸음은 빨라진다.





뒷 모습만 봐도 알수 있는 그사람 내 마음을 뺏어간 사람 단숨에 달려간다.



"언제 왔어요?"



좀전에, 집에서 얘기하면 될텐데 여기까지 뭐하러왔어.



자기한테 기쁜소식 전할려고 ...



얼마나 좋은소식이길래 우리 이쁜 수경이가 여기까지 달려왔을까.



"몸이 이상해서 병원에 갔더니 임..신이래요."



정말 이야? "응"



수경아 사랑해! 너무 고맙고 내 인생을 바꿔준 사람 비록 친구의 딸로 만났지만 우린 만나는 순간부터



뜨겁게 타올랐다.



우리 사랑의 결실이 수경이뱃속에서 살아 숨쉬고 있다 내아이를 가진수경이가 너무 아름다워 보인다.



"뭐 먹고 싶은거 없어?"



족발이 먹고 싶어요!



족발을 너무 맛있게 먹는 수경일 보는것 만으로도 행복하다.



많이먹어 수경이가 많이 먹어야 우리 얘기가 건강할거아냐.



"피, 남자들은 다 똑같애! 나는 뒷전이지"



섭 섭해 벌써부터 그럼 어떡해 "봐주라 나 이런 행복감 느끼는게 얼마만인지 몰라."



아름답고 연약한 수경의 임신은 내게 신선한 충격이었다.



연약한 몸으로 내 아이를 가진 수경 제대로 먹지도 못하고 힘들게 생활하지만 수경의 표정은 언제나 밝게



빛나고 있다.



위대한 엄마의 모습의 표상이된 수경이.. 아이를 위해서라면 불속이라도 뛰어들어갈듯한 수경의 아이에 대한



헌신적인 사랑



우리가족의 비밀아닌 비밀이된 세여인과의 사랑을 어떻게 풀어가야하나.



우린 가족회의를 하게되고 결과 서울을 떠나 조용한 곳으로 이주하기로 결정을 하고 진행해 나가지 시작했다.



그동안 조금씩 준비해온 나는 서둘러 수경과의 혼인신고를 마치고 조용한 곳에서



우리들의 보금자리를 마련했다.



수경의 임신 혜지와의 사랑 윤지와의 깊은사랑 우리네사람은 어쩌면 어두운 곳에서 살아야할지 모른다.



죄 많은 나로 인해 아름다운 세 여인들이 힘들게 살아갈지도 모른다.



우리 세사람은 몸이 시키는대로 가슴이 원하는 대로 했을 뿐인데



주위 사람들은 우리에게 손가락질을 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우리는 사랑했기에 서로에게 모든걸 줄수 있었다 사랑하기 에.........



















그동안 친구의 딸을 사랑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를 드립니다.



대작을 생각했었는데 부녀근친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을



하시는 분이 많아서 꿈을 접고 여기서 막을 내리게 됐음다



제글을 사랑해주신 모든분들께 다시한번 감사 드립니다.



어쩌면 2세들을 소재로한 속편을 쓰게 될지도.....









^^*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