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 - 이비자넷 야설백화점

친구의 딸 - 12부

이비자 0 1667 0 0
"아빠 우리 이제 어떡하지?"



아빠도 혼란스러워 이 일을 어떻게 해야할지 난감해 .



너와 내가 이렇게 되줄은 상 상도 못했으니까.



우리 두사람의 생각이 중요하지 않겠니?



혜지 넌 생각이 어때?



"아빠 ! 난 우리에게 다가온 현실을 부인하고 싶진않아 자연스럽게 받아 들였으면해."



우리 두사람만 알고 비밀로 하면 되잖아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요 아빠



"아빤 혼란스러워 어떻게 풀어나가야 할지 실타래가 헝커러진 기분이야 좀더



시간이 지나면 정리가 되겠지"



너무 조급하게 생각하지 말자 .



일순간에 해결될 일이 아닐것같아 시간을 갖자 우리에겐 힘든시간이되겠지만.



아빠! 나 키스한번 해주면 안돼?





아빠힘들게 하지마 아빠 힘들어 정리 될때까진 안돼.



"난 아빠 입술을 잊을수가없어 너무 달콤하단 말야 ....... 내 부탁 들어주면 안돼"



모르겠다. 어떻게 해야 좋을지 아빠 몸이 시키는대로 하면 되잖아!



"딸이라고 생각하지말고 여자라고 생각하면 편하잖아 "응"



난 딸을 거절하지 못하고 받아들인다.



우린 뜨겁게 엉키며 서로를 빨아들일듯이 유희에 빠져든다.



"아빠 사랑해"



나도 혜지 사랑해.



혜지의 손은 팬티안으로 들어와 내 자지를 잡는다.





"너무커 하지만 너무 사랑스러워 나를 아프게 만들었지만



너무 사랑스러워 이제부턴 내가 아빠 이거 주인이네.



자꾸그러면 아빠 참기 힘들어 도대체 어쩌려고 그래?



아빠는 엄마 없이 어떻게 살았어 이렇게 예민한 몸을 가지고



아빤 참기 힘들었겠다.



"힘들지만 어떡하니 " "아빠 이젠 내가 엄마 대신할게, 아빠의 외로움 아빠의 모든어려운일 내가 엄마대신할께."



맞겨줘 아빠도 하고싶은대로 해 참지만 말고 "내가 너희 엄마 얼굴을 어떻게 보겠니.



...엄마도 이해 해 주실거야 아빠가 외로운거 엄마도 알거야.



어쩌면 엄마의 바람일지도 몰라,



엄마는 얼마나 힘들겠어 아빠혼자 괴로워 하는걸 보면 엄마도 힘들거야.



아빠의 외로움을 엄마는 다 알고 있었을 꺼야.



그러니까 아빠도 편하게 생각해 응



"하지만 우리서로 조심해야 된다 알았지"



아빠나 조심해!



내가 이러고도 니 엄마를 볼수 있을까?



"먼저 간 엄마도 아빠에게 미안하게 생각 할거야"







우리의 생각이 어느정도 정리가 되면서 우리는 또 다시 타오르기 시작했다.



"아빠 나좀 꼭 안아죠."



아빠도 이제 나를 받아 들이기로 결정을 했는지 뜨겁게 안아온다.







혜지야 사랑해! 아빠도 딸인 널 엄마로 착각할때가 한두번이 아니었단다.



"싫어 날 그냥 혜지로 봐주면 안돼"



노력해 보마! 아빠의 손은 내 몸에 불을 피우기 시작했다.



뜨거워지는 몸에 아빠 몸의 열기를 더하며 활활 타오르기 시작했다.





아빠는 그 동안의 외로움을 이순간에 다 풀기라도 하듯 내몸을 마구 짓이기듯 탐하기 시작했다.



"혜지야 아빠 그동안 얼마나 힘들었는지 몰라 " 힘들게 살아온 순간을 보상이라도 받으려는듯



아빠는 거침이없다.



그런 아빠를 포근히 감싸안았다.



이제 아빠를 외롭게 하지 않을께 나를 자연스럽게 받아준 아빠가 너무 고마워.



아빠! 이제 아빠의 외로움을 완전히 던져 버려 아빠곁엔 내가 항상 있을 테니까.



"사랑해 혜지야!"



난 혜지의 몸을 힘껏 끌어안고 완전한 내 여인으로 만들기 위해 혜지의 몸 곳 곳을 내 기억속에 넣으려는듯.......



가빠지는 숨소리만이 방안가득 맴돈다.



나와 혜지의 끝이없는 사랑행위는 두사람을 환락궁으로 던져버린듯.........



헤어 나오지 못할 우리 두사람 우리의 왕국을 건설한 것처럼 우리두사람의 공간을 만끽하는 우리 두사람



끝없는 교성은 이어지고 혜지는 참을수 없는듯





아아아......앙 앙앙앙........ 아빠 그만!



나의 애무에 혜지는 끝이 없는 안개속을 헤매듯 허우적 거린다.



혜지의 눈동자는 풀릴대로 풀려있고 쾌감은 혜지의 이성마저 흐려 놓았다.





아............아아앙......아..............빠



난 좃을 혜지의 보지에 살며시 밀어 넣었다.



혜지는 허리를 활처럼 휘며 거친숨을 몰아쉰다.



끝이 없는 쾌락은 우리 두사람을 끝없는 수렁으로 몰아넣었다.



혜지의 참을수없는 신음소리 우리 두사람의 공간에서 맘껏 지르는 신음소리



아...아... 으 음 으..........



딸이 점 점 사랑스런 여인으로 변해간다 내 모든걸 걸어도 아깝지 않을 ......



몸은 정직하다 딸의 몸을 알기 전엔 아름다운 딸이었지만



딸의 향기를 맡은 지금은 유혹의 덩어리로 변해 버렸다.



나와 혜지는 서로에게 충실했다.



혜지의 꽃잎은 내좃을 놓지않으려는듯 꼭 조이기 시작했다.





혜지의 꽃잎에선 울컥울컥 꿀물을 토해 내기 시작했다.



내 몸을 꿀물로 적셔주기라도 할듯 끝없이 흘러내린다.



우리는 서로를 껴안고 미친듯이 물고 빨고 마지막을 향해 끝없이 달려간다.



내 모든것을 혜지의 소중한 몸에 쏟아 붙기라도 하듯 정액을 쏟아 부었다.



혜지야 사랑해! 널 놓지 않을꺼야 영원히....



"아빠 사랑해! 난 아빠 옆을 떠나지 않을꺼야.



아빠 우리 영원히 함께 해요?



"그래 우리 떨어지지 말자 이생명 다 할때까지....



우리의 뜨거운 사랑은 화려한 불꽃을 피우고 재가 되어 사그라든다.





.................................................................*







"난 혜지와의 불같은 사랑을...........



내 딸이면서 아내같은 여인 너무도 사랑스러워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멋진여인



나를 포근히 감싸줄 아름다운 나의 여인 불꽃같은 지난 밤이후 혜지와 난 훨씬 가까워진 느낌이다.



마치 편안한 옷을 입은 느낌처럼 사랑스러움에 연약한 혜지의 몸을 으스러질듯 끌어안은나



이순간 만큼은 이세상을 얻은듯한 이 행복 크게 외치고 싶을 만큼 행복한 순간이다.



혜지와 나의 사랑의 불꽃은 조그마한 불씨를 붙혀 놓았다.



얼마나 뜨겁게 타오를지 그 누구도 모른다.....



이세상을 다... 태울 정도의 뜨거움으로...



나는 이세상사람들의 눈으 이미 어두움으로 변해버렸다.



내눈엔 오로지 사랑스런 내여인들밖에 없다.



난 사랑에 미쳤는지도 모른다.



나의 모든것을 던져버렸다.



사랑을 위해서...........





.......................................................





아내와의 뜨거운 밤이후 윤지의 모습은 내게 많은 의혹을 불러 일으킨다.



내얼굴을 보려하지 않는 윤지.



내가 윤지에게 말을 하면 얼굴이 빨갛게 변해버리는 윤지, 도대체 알수가 없다.



윤지의 행동을 알수가 없다.



분명 평상시의 윤지와는 많은 차이가 있다.





그렇게 아빠가 좋다며 난리를 피던 윤지의 변화 나를 당혹스럽게 만든다.



이럴때 아내가 있었으면 모든게 해결 될텐데.





.....................................



사랑스런 아내의 모습이 떠오른다.



너무나 사랑하는 아내 얼마전 꿈에서 나에게 만족 을 느끼게 해준아내......



여보!



보고싶소



당신의 아름다운 모습이.................





여보!



나지금 너무 힘들어 혜지라는 늪에 너무 깊이 빠져 버렸어!



하지만 난 혜지의 늪에서 내 스스로 빠져나오기가 싫은지도 모르오.



혜지와의 지난밤은 아찔할 정도로 나를 미쳐 버리게 만들었다오.



당신에게 용서를 구할 염치도 없지만 나를 조금만 봐주면 안되겠오.



혜지를 떠나서는 살수가 없을것 같아!



난 내머리속에서 지워지지 않은 아내에게 힘든 내마음을......



둘째딸 윤지의 일을 원만히 풀어야 할텐데 마음이 무거워 온다.



윤지는 내게 어떤 모습을 보일지............















**를 사랑하시는 모든분들 감사해요



뜨거운 성원 눈물나게 고마워요.



무더운 날씨에 고생하시는 작가님들께



힘을 실어 달라는 부탁을 드렸는데



제 뜻을 받아들여주신 여러분들께 머리숙여



감사를 표합니다.



변함없는 여러분들의 사랑 부탁해요.



추천도 부탁해요!









^^*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