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 - 이비자넷 야설백화점

자취방에서 강간하기

이비자 0 2377 0 0

자취방에서 강간하기 
나는 고딩때..공부를 안하고..여자만 따먹고 다녀서.. 
4수끝에..지방의 3류대학교에 겨우 입학했다..~! 
군대는 면제를 받았기에..자유스럽고 홀가분하게.. 
강원도로 유학을 갔다.. 
4년동안 자취를 했는데..~ 
나의 자취방을 거쳐간 여자애들을 헤아려보면.. 
그 숫자 역시..부지기수라.. 
얼마전 사건이 터졌던 "명동 카페사장"이 날 만나면.. 
아마..꼬랑지말고..도망갈거다..~! 
그때의 추억을 되살리며..~~~!! 

내가 있던 자취마을은 강원도 강릉시 내*동에 위치했는데.. 
자취집 건물 하나에..원룸형 자취방이 보통 20여개.. 
많은 집은 40여개의 원룸을 거느린 자취집도 있었다..~ 
보증금없이..한학기씩 선불로 방값을 내는 지라.. 
집주인 넘들은 대부분 백수였다..~! 
학생들은 강릉애덜보다..서울애덜이 더~ 많았다..~! 
2학년때까지..끌고 다니던.. 
프라이드를 팔아버리고.. 
그 해(90년도) 3월경에..국내에 최초로 출시되었던.. 
스포츠카 비스므리하게 만들어진.. 
현대자동차의 깜장스쿠프LS를 뽑아서.. 
머찌게..냄비를 후리고 다녔다..! 
요즘이야 학생들이..차를 많이 갖구 댕기지만.. 
그때는 한과에 1학년부터 4학년 통틀어서.. 
몇명 안되는 애들이 차를 갖고 다녔다..! 
그 시대의 스쿠프싸이즈는 지금의 티뷰론보다.. 
훨씬~ 여자들에게 인기가 있었고.. 
차만 있어도 여자 꼬시는 것은 땅집고 헤엄치기인 시대였다..! 
그러니까..벌써..10년전의 얘기다..! 
내방은 TV,냉장고,침대 까지 갖춰진.. 
초특급호화 원룸자취방이었는데.. 
그런 원룸에서 동거하는 애덜도 많았지만.. 
나는 워낙 이년저년 다~ 따먹느라구..절때로 동거를 안했다..! 

3학년1학기였다..! 
내가 2학년때부터..잘~ 따르던.. 
장민지(가명)라는 **과의 89학번 여자애가 있었다..! 
내 앞방에 살던..고딩후배와 과외를 같이 받았던가..? 
학원을 같이 다녔던가..? 그래서..아는 사이였는데.. 
그넘 방에 몇번 놀러 오다가.. 
나랑도 가까워 졌고..그 넘은 휴학하고.. 
영장을 기다리며 서울에 있었다.. 
새학기가 되어서도..내방에도 자주 놀러와.. 
TV도 같이보고..밥도 같이 먹고.. 
가끔..그애 여친들과 함께 오기도 했다..! 
내가 3학년이 되고..그 애가 2학년이 되었는데... 
다뜻했던 4월 어느날..학교에서 민지와 마주쳤는데.. 
화장을 화사하게 하고..깔끔하게 치마를 차려 입은.. 
모습을 보니..그애가 갑자기 여자로 보이는 거였다..~ 
새내기였을때는 어린애로만 봐서.. 
딴 생각을 한 적이 없었는데.. 
봄바람에..물이 가득 올라..봉긋한 가슴과.. 
눈이 부시게 하얀 다릿살을 쳐다보니.. 
"음~~!! 얘도 이제 여자가 다~ 되었구나..!" 
하는 생각과 함께..흑심이 생겼다..~! 흐~~흐~~! 
민지는 피부가 백옥같이 하얗고.. 
긴 생머리에..키는 그 때로는 상당히 큰~ 168정도..! 
얼굴은 특별히 섹시하지는 않았지만.. 
하얀피부에..웃을 때..보조개가 들어가고.. 
눈은 큰편은 아니지만..쌍꺼플이 찐해서.. 
꼭~ 인형 눈 같았다..!..입술은 도톰하고.. 
콧날은 오똑한 편이었다..! 

며칠이 지나서..늦은 밤이었다..~..! 
혼자서 침대에 업드려..불은 꺼놓고..TV를 보고 있는데.. 
-'똑~똑~!.계세요..?' 
-'누구야..?' 
-'네~ 저~ 민지예요..! 선배님~!' 
문을 열어주니..민지가 혼자 서 있었다.. 
헐렁한 하얀면티를 입고.. 
줄잡힌 통이 크고 발목까지 내려오는 하얀 치마를 입고.. 
손에는 무엇을 사왔는지..비닐봉지를 들고 있었다..! 
-'엉~~!..들어와..!' 
-'머하세여..? 선배님..!..' 
-'음..텔레비보구 있었어..! 어쩐일이니..? 야밤에..?' 
-'네..! 과자사러 슈퍼에 나왔다가..그냥 들렀어요..! 
이거요..! 아이스크림 드세여..!' 
-'하하~~..고맙따..! 쓸쓸한 이밤에..이렇게 날 위해주다니..! 
너밖에 없다..! 낄낄~!!' 
-'호호~~선배님두..~!' 
봉지에서 아이스크림을 꺼내서 쭉 내밀며.. 
웃는 얼굴을 보니..귀엽기만 했다..! 
민지는 침대에 걸터 앉았고.. 
항상 그랬듯이..나는 의자를 빼내..뒤로 돌려놓고..앉았다..~ 
하얀 치마사이의 길쭉한 두다리를 꼬으고 앉아서 아이스크림을 
빨아먹고 있는데..자꾸만 내자지 빠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브래지어 끈 하나가 헐렁한 면티의 목 옆으로 삐져 나와 있고.. 
가슴은 봉긋한 것이..절라 쏠리게 만들었다..! 
민지는 평소와 다른 나의 시선을 의식했는지..손을 올려.. 
브래지어 끈을 옷속으로 감추며..TV만 쳐다봤다..~! 
-'음..전에 학교에서 보니..민지~ 너~! 진짜..이쁘더라..!' 
-'네..? 호~호~~!..그래써요..?..' 
-'엉..2학년이 되니깐..이제 완전히 숙녀던데..! 흠~~!' 
-'호~호~호~!..과애들이..대부분..화장도 하고 그러니깐.. 
저두..자꾸 신경스게 되더라구요..!' 
-'그~래~!..근데..민지는 아직 남친 없니..?' 
-'글쎄요..! 아직 맘에 딱~ 드는 애가 없어요..! 
선배님 같은 사람 어디 없나요..?' 
-'우~하~하~!..야~ 임마..! 나 같은 넘..만나면..안돼..! 
맨날 여자나 꼬시고 다니잖아..!..' 
-'호호~~!..그래두 선배님 멋있자나요..!' 
이런저런 농담을 주고 받았다..~ 
그 무렵 나는 **교육과의 최유진(가명)이라는.. 
서울 하계동이 집인 여자애와 사귀고 있었다..~! 
혜정이 워낙..뛰어난 인물과 몸매..였기에.. 
나는 쫌..깊게 빠져 있었다..!.. 
동네바닥이 좁다보니..민지도 다~ 아는 사실 이었고..! 
그녀가 내방에 와서 가끔..자고 가는 것도 다~ 알았다..! 
아이스크림을 다~ 먹고..냉장고에서..맥주캔을 2개 꺼내.. 
민지에게 권했다..! 
처음에는 공부해야 한다고 안먹는다고 했는데.. 
자꾸 권하니깐..마시기 시작했다..! 
몇~모금을 들이킨 후..깡통을 책상에 놓으며.. 
담배를 한대 피워 물었다..! 
그리고는 창가로 가서..밖을 쳐다보는 듯 하며.. 
자연스럽게..커텐을 닫았다..! 
침대위의 민지옆으로 가서 앉았다..~~ 
멀~뚱~! 멀~뚱~!..TV에서 마침 일기예보를 하는데.. 
그때 아나운서가..참 이뻤다..! 
민지의 옆얼굴을 쳐다보니.. 
하얀얼굴이..발그스레하게..술기운이 올라..있고.. 
시선은 TV에 가있지만.. 
심장은 콩당콩당 뛰고 있다는 것이 느껴졌다..! 
나도 사실 가슴이 쿵~쿵~ 뛰면서..호흡이 가빠졌다..! 
민지는 나의 왼편에 앉아있었는데.. 
왼팔을 들어..그녀의 어깨에 올려봤다..! 
약간 어깨를 움추리며..어쩔 쭐 몰라했다..~! 
그러다가..벌떡..일어나더니.. 
맥주캔을 책상위에 놓으며..말했다..! 
-'저~ 선배님..이만 갈께요..!' 
-'엉..! 왜..? 민지야..잠깐만..!' 
나도 동시에 일어나면서.. 
그녀의 손목을 잡아 끌었다..~좀 세게 잡아당겼는지.. 
졸지에 그녀가 내품에 안기는 형상이 되어버렸다..~ 
순식간에..일어난 일이지만.. 
나는 그 기회를 놓지지 않고..허리를 꽉 껴안으며.. 
민지의 입술에 키스를 했다..~ 
이빨을 꼭~ 다물며..고개를 돌렸다..! 
허리를 잡으며..침대로 밀치자.. 
벌러덩하고..자빠졌다..! 
내가 그녀의 위에 올라타며..다시 키스하려 했지만..~~ 
고개를 돌리며..거부했다..~!! 
-'아~이~~! 선배님..이러면 안되요...! 
이러는 거 싫어요..!..아~~이~!!' 
-'민지야..! 잠깐만..으~~흠..~~!..' 
왼손으로 그녀의 오른손을 꽉~ 잡고.. 
오른손으로는 그녀의 젖가슴을 만졌다..! 
물~컹~!..물~컹~! 생각보단 컸다..! 
그러는 사이 추리닝바지 위로 내자지가 벌떡~! 꼴려서.. 
그녀의 아랫배 부근을 누르는 형태가 되었는데.. 
그녀도 내좃대가리의 힘을 느꼈는지.. 
더욱 몸을 비틀며..반항했다..! 
민지가 입술을 자꾸 거부하니깐..할 수 없이.. 
그녀의 목과..귓볼을 할타갔다..~ 
젖무덤을 쭈물텅~! 쭈물텅~! 하다가.. 손을 내려.. 
긴~ 치마자락을 잡아 끌어올린 후.. 
민지의 하얀 허벅지살을 만지니..피부의 촉감이 매끈했다..~ 
-'아~~아~~항~~..선배~님~..아~~이~..안되여~아~..! 
이러면..아~흥~!~..안되는데..~!.. 
아~~하~~항~~!..아~~응~~!' 
-'흐르륵~~ 쩝~~쩝~~! 후~~흐~~흑~~!.. 
민지야..못참겠다..! 한번만~~ 하자..!' 
한쪽 다리를 그녀의 허벅지사이에 밀어 넣으며.. 
옆으로 밀치니..민지의 양다리가 벌어지게 되었다.. 
위로 완전히 재껴진 하얀치마속의.. 
길쭉하고..미끈한 양다리를 살짝 쳐다보니.. 
으~~흐~~흐~~! 
이쁜 개나리 꽃무늬의 앙증맞은 팬티에.. 
씹두덩이가 툭~ 튀어 나와 있었다..! 
손을 보지둔덕에 갖다대고..살~살~ 문지르며.. 
다시 그녀의 입술에 키스를 했다..! 
보지사이에 손을 집어 넣으며.. 
손가락으로 그녀의 씹구멍부위를 살~살~ 돌리니..~ 
약간..축~축~ 해지며..입술을 벌렸다..! 
술냄새가 조금 났지만..민지의 입술은 달콤했다..~ 
처음에는 혀를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있었는데..내가 혓바닥으로 자꾸..건들자.. 
드디어..혀를 내밀어..감겨왔다..~~! 
젖가슴을 만지던 다른 손을 내려.. 
치마와 면티가 엉켜있는 사이로 집어 넣어.. 
면티를 위로 올렸다..~ 눈이 부실정도로 하얀~ 뱃살과.. 
브래지어에 감추어진 두개의 젖봉오리가 나타났다.. 
브래지어를 위로 재껴 올리자.. 
아~~흐~~흑~~!! 
지금 막~ 익기 시작한 말랑~!말랑~! 한 젖가슴과.. 
분홍빛의 2개의 유두가 나를 반겼다..! 
손으로 젖무덤을 덥~썩~!..만지자..민지는 약간 움찔 하며.. 
키스하던..얼굴을..엽으로 돌렸다..! 
그 순간을 놓지지 않고.. 얼굴을 내려.. 
그녀의 젖가슴을 입으로 빨았다.. 
분홍빛 유두가 약간 딱딱~ 해지며..내 입속으로 들어왔다.. 
혓바닥으로 이리저리 젖꼭지를 굴리며..갖고 놀았다..~ 
-'아~흥~~ 선배님..! 아~~아~~아~~..! 
이러면..~ 아~! 아~퍼~! 살~살~!..아~~아~!' 
쫌 과격하게 젖꼭지를 빨아대자..민지는 아파했다..! 
한참을 젖가슴을 빨아먹다가..얼굴을 아래쪽으로 가져가.. 
양다리사이의 보지둔덕을 쳐다봤다.. 
항창 무르익어가는 참외처럼.. 
팬티에 덮힌 보짓살이 살짝 갈라져 있었고..통통했다.. 
약간 젖은 듯한 보짓구멍 부분의 굴곡이 깊었다..! 
이제 민지도 포기했는지..가만이 있었다..~! 
그러다가..두손으로 팬티의 윗부분을 잡아.. 
팬티를 내리려하자..가만있던.. 
민지가..내 양손목을 꽉~ 잡으며..말했다..~! 
-'선배님~~! 저~ 처음이예요..! 거기만은 안돼요..!..제발~!..!' 
그 말을 듣는 순간 잠깐 망설였지만.. 
이미 내 자지는 쫏나게..꼴렸고.. 
내앞에 펼쳐진 민지의 육체를 그냥 포기하기에는.. 
너무도 아까웠다..! 
"싸나이 갑빠가 있찌~!!.. 
좃을 칼집에서 꺼냈으면..입에라도 꽂아야 하는 법~!!" 
아무말 하지 않고..다시금 팬티를 벗기려 힘을 줬다..~~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