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 - 이비자넷 야설백화점

엄마보지 뚫린날8

이비자 0 927 0 0
심심 할때 구글에 엄마, 어머니,아내,와잎,와이프 바람난썰 이라고 치면 참 재미난 이야기 들이 많다.

이렇게 많은 엄마, 아내들이 보지가 자지에 뚫리고 다니는 구나!
하는 것을 알수있다.

보지 뚫렸는데 가족들에게 걸리지 않은 년이나 보지가 뚫리고
싶어서 보지가 벌렁거리는 년은 훨씬 더 많을 것이다.

점점 더 늘어나는 이혼
그보다 더많은 엄마와 와잎들의 외도,바람,불륜

ㅡ벌리는 보지가 있기에 쑤시는 자지가 있다.ㅡ  (바램)

이년 저년 보지구멍 뚫어본 자지들은 알겠지만 그맛은 특별하다.
특히나 보지 주인이 있는년 보지구멍을 뚫을 때는 숫처녀 아다
뚫는 것 같은 쾌감이랄까!

한편으론 미안하기도 도덕적인 회의감도 느끼긴 했지만
강간이 아닌 이상 혼자 보지구넝 뚫을수 있는게 아니니까?

보지구멍이 뚫려 있는 년들이 지들 보지구멍 뚫어 달라고 보지를
벌려주는데 어찌 꼴린 자지로 보지구멍을 안 뚫을 수 있을 까요?

물론 어렸을쩍 사범님 좆에 좆나게 뚫리는 엄마보지를 보거나
엄마 입으로 누구 누구에게 보지가 뚫렸다고 하는 엄마의 고백을
듣고 자란 나의 보지 따먹는 성향이 유부녀나 엄마년 같이 나이든
년이나 주인 있는 보지년 훔치는 재미에 빠질만 했다고 생각한다.

내가 주인있는 보지 뚫는 것에 맛이 들려 이년 저년 벌렁거리는
보지년 많이 따먹었지만 크게 양심에 가책을 받고 하진 않았다.

한손으로 박수를 칠수 없듯이 어떤 보지년이든 보지를 벌리거나 아님 어떤 자지든 자지가 꼴려야 보지에 박던지 쑤시던지 할테니
서로 좋아 하는 짓이라 생각해 크게 잘못이라 생각 못했는데

어느 순간 와잎 애들엄마의 보지가 뚫리는 것을 보고 많은 생각을
반성을 하게 되었다.

물론 다시 과거로 되돌릴 수 없지만 이놈 저놈에게 좆나게 뚫린
엄마보지나 이제부터 앞으로 이놈 저놈에게 보지를 좆나게 뚫릴  와잎보지나 또 내가 좆나게 뚫었던 보지년들이나 다를봐 없다.

하지만 남겨지고 기다리고 있는 가족들에 대해서는 다른 어떠한
무엇이라도 다른놈의 좆에 뚫려버린 엄마보지 아내보지로 인한
아픔를 치료 할수는 없을 것이 란걸 알았다.

특히 아아들에게 엄마가 보지를 뚫리든 아빠가 다른 보지를 뚫든     
아이들에게 그것이 알려지면 큰 아픔이기에...............!

(ㅡ보지가 박아달라 벌렁거릴때 자지는 쑤시고파 껄떡거린다ㅡ)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 엄마 언제부터 사범님 좋아 했어?

이라고 처음으로 엄마에게 물어봤다!
나는 궁금 했다. 사범님을 좋아하고 엄마보지를 벌려준 이유를...
언제부터 일까?
무엇 때문일까?
그리고..............왜?  사랑하는 아빠도 있고 나두 있는데!

엄마가 보지구멍 가득 사범님의 좆물을 가득 담고 질질 흘리면서
집으로 급하게 돌아온 나를 보고 놀라며 문을 열어주던 어느날

엄마와 사범님이 짜고 밤새  엄마보지 따먹으려고 방학 끝나기
마지막 금요일에 나를 체육관에서 합숙을 시켰다.

금요일 오후부터 토요일 점심 짜장면을 사줘서 먹을 때까지
두 년놈이 밤새 사범님의 굵은 좆으로 벌렁거리는 엄마보지를
 쑤시고 박고 싶어서.........!

체육관에서 짜장면을 먹고 밤새 따먹힌 엄마보지를 확인하고
싶은 마음에 집으로 뛰어 가려는데 마침 사범님이 들어온다.

밤새 얼마나 엄마보지를 쑤시고 박으며 잠을 못잤는지 쾡한 눈에 볼살이 홀쭉이 들어 간듯 초췌한 모습 이었고 몹시도 피곤한듯  아무말 없이 사무실로 들어 갔다.

집으로 문을열고 들어가자 엄마는 놀란듯 나를 쳐다보는데
방금 집으로 들어 왔는지 옷도 못갈아 입고 있었는데

사범님이 집 앞까지 태워다 줬는지 몹시 야한 옷을 입고 있었다.

가죽으로된 짧은 미니스커트 인데 앞뒤로 길게 지퍼로 되어 있는
그래서 뒤로든 앞으로든 지퍼를 열고 쉽게 보지를 따먹를 수 있는

상의는 하얀색 얇은 나시 였는데 안에 분명히 검은색 브래지어가
비쳐 보이는데 젖꼭지가 톡 톡 두개가 튀어 나와 있다.
그렇다 브래지어도 젖만 받쳐주는 와이어와 테두리만 있는
젖있는 데만 뻥 뚫려있는 그런류의 브래지어!

그리고 팬티를 입지 않고 검은색 가터벨트만 했는지 미니스커트 밑으로 좆물과 보짓물이 허벅지를 타고 검은색 그물망사 스타킹으로 흐르고 있었다. 쌍년! 좆 꼴라 미치겠네!

가까이 다가가자 시큼한 보지냄새와 밤꽃향 좆물냄새가 섞여서
음란한 씹내음을 뿜어 내고 있었다.

- 아들 잠깐만 가까이 오지마! 엄마 지금 더러워! 어떻해! 아윽
  미안! 엄마 꼴이 더럽고 추하지?

난 오지말라는 엄마의 말울 무시하고 가까이 다가가서 엄마의
입보지를 벌라고 엄마의 혀를 뽑아 내듯 빨아 댔다.
엄마입보지 에서 내입에 전해지는 좃물맛과 좆물냄새가
느껴진다. 아~이잉 아들! 그만 더러워 엄마입 아~잉 미안!

난 엄마 모르게 두손가락을 깊숙이 엄마보지구멍에 푹 쑤셔
넣었다. 어~ 헉 으~ 으윽 아파! 아들 너무아파! 빼줘! 제발

후드득 하고 바닥에 떨어지는 좆물 덩어리 그리고 조금 빨리
엄마보지를 손가락으로 마구 쑤사기 시작했다.

- 헉헉 아들! 그만 엄마 아퍼 ! 아아~~악 보지 아퍼 ! 아~ 앙
 그만 ~ 엄마보지 쑤시지마 아퍼 아퍼~ 아앙 으으으~ 아들 살살
아아 ~~앙 으으흥 어들 사랑해! 아~ 보지 좋아! 아들 아들~
엄마보지 아~ 으 조~~ㅎ아 아들 헉헉  아글 아~~아악 엄마싸~~

처음엔 아프다고 내손울 잡으려 했지만 미친듯한 손가락 쑤심에
신음을 토해내기 시작 했고 나중엔 다리를 벌리며 엄마보지를 쑤시기 좋게 보지를 벌려주었다.

이미 거실 바닥엔 먼저 떨어진 좆물덩어리와 줄줄 흐르던 엄마의 보짓물이 고여 있었고 엄마가 절정에 오르자 씹물을 미친 듯한
신음 소리와 함께 쏟아 냈다.

온몸울 부루르 떨며 움찔거라던 엄마의 절정이 멈추자 엄마는
다리에 힘이 풀렸는지 엄마의 보지구멍에서 훌러나온 씹물과
좆물 이 범벅이된 그자리에 주져 않았다.

그리고 스커트가 위로 치켜 올라가며 보여지는 엄마의 보지!
시발! 보지털을 다밀어버린 빽보지 그리고 시발 얼마나 좆을
박고 쑤셨는지 빨갛게 된 보자는 탱탱 부어올라 보지구멍을
덮어서 보지꽃잎과 보지구멍이 보이지도 않았다.

그리고 탱탱부어 다물어진 째자듯 갈라진 보지애서 허연 좆물이
삐잘삐질 흘러내리는데 시벌 보지에 얼마나 싼거야?

- 허헉헉! 하으~ 응 음 ~ 아!사범님 자지보다 아들 손가락 자지가
  엄마보지 뿅가게 하네! 아~ 흐으응! 아앙 아직도 보지떨려!

- 사범님이 엄마보지에 몇번이나 박은거야?
  엄마보지 부은거봐! 아주 보자를 씹창을 내놨네!
  말해봐? 몇번이나 엄마보지에 좃물을 싼거야!
  아작도 엄마 보지구멍에서 좆물이 나오 잖아!

- 하~악 아들 ! 미안 엄마보지 걸레 됬어! 어제 3번 박고
 오늘 집에 올때까지 5번 보지에 박았어! 엄마 보지 아파~~

- 뭐? 그렇게 많이 박았어? 그게 가능한가?
 아윽! 시벌 당분간 보지 벌리고 다니는거 금지야! 알았어! 대답해

- 예! 알았어요! 보지 안벌릴께요!

난 엄마를 부축해서 욕실로 들어갔고 옷을 벗겨냈다.
그런데 군데 군데 멍든 자욱들이 보이고 엉덩이도 보지처럼
벌겋게 부어 있었다.

- 엄마 사범님이 때렸어 보지 따먹으면서? 이 ~씩씩 시발

- 아니야 ! 안때렸어! 때린거 아니고 보지 따먹으면서 새게 움켜
  잡아서 그래 흥분해서~~

난 샤워기를 틀고 씻겨낸다.
온몸에서 진하게 베어 나오는 좆물냄새와 엄마를 음탕하게
만드는 씹물 냄새를 씻겨냈다.

그리고 샤워기 꼭지를 풀고 아프다고 소리치는 엄마를 무시하고
 엄마보지를 억지로 벌리고 물호스 대가리를 보지구멍에 박고는
물을 틀어서 아직 엄마 보지구멍에 남아 있는 좆물과 씹물을
깨끗하게 씻겨냈다.

그리고나서 엄마의 입보지에 내자지를 박고는 엄마가 싫다고
도라질 쳐도 아프다고 말해도 아무것도 안들린듯 자지를 쑤셔댔다. 마치 양치질을 하듯 이곳저곳 구석구석 내 자지로 깨끗이
닦아냈다.

그리고 입보지 깊숙이 목젖까지 자지를 깊숙이 박아 넣었다.
고통스러운듯 컥컥 거리며 헛구역질하고 입가로 울컥 울컥
침을 토해내는데 눈에는 눈물이 흐르고 날 바라보며 아프다고
고통스럽다고 말하는 것 같았다.
그리고 큰 희열과 함께 엄마의 얼굴을 꽉 잡고서 목구멍 넘어로
내 좆물을 쏟아 넣었다.

- 아윽 ~ 아 으으윽 싼~다~  아윽 헉헉헉! 시발 좋아~

엄마 입보지에서 진동 했던 사범님의 좆물 냄새를 내 좆물로
깨끗이 씻겨내고서 엄마를 안아 안방 침대에 누였다.

보지털 없이 빨갛게 탱탱 부어오른 보지가 불에대인듯 뜨겁다.
온 몸에 힘이 빠진듯 엄마는 연체동물 처럼 흐느적 거린다.
다만 눈물 고인 눈으로 나를 물끄러미 쳐다 볼뿐 말 한마디 하지
 못하고 한줄기 눈물만 흐리곤 눈을 감아 버린다.

난 나체인 엄마애게 이불을 덮어주고 안방에 커텐을 치고는
엄마입에 살짝 키스 하고는 -이제 잠 좀자! 하고 방을 나왔다.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