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 - 이비자넷 야설백화점

퍼옴 - 예전 마사지할때 3

이비자 0 370 0 0
이 글은 온라인에서 퍼온글 입니다.
1편 2편까지 썼었는데 예상외로 추천수도좋고
 잘썼다는분들도 계셔서 기분이 좋네요.
제가 저때당시에는 sora사이트에 물건사진도
 올리면서 활동을 했던때라 그룹,3s과같은 파티에도
 다닐때에요.그런곳에서 경험을 해보고싶지만 용기가 안나서 초대남을 부르고 그렇게 자기 와이프를 꼬시는분들이 많아요.지금 내용이 그런부부들중 한분입니다.거부하다가 점점 쾌락에 빠져드는 과정인데 길다고하시는분들이 많아서 죄송하네요^^
그럼 이어서 시작하겠습니다.


방에선 아내분이 의자에 앉아 있는 남편분의 자지를 빨아주고 있는것이었습니다..
남편은 항문에 넣고 사정하고 샤워도 안했는데 나는 속으로"이번엔 키스 진짜 못하겠다"
생각하고 침대에 누었습니다...남편분은
"나 더이상은 안서 당신 하는거 보고싶어"
 "알았어..대신 나중에라도 아무말 안하기다..."
 "알았어..당신이 느끼는것만으로도 행복해"
하며두분이 대화를 마친후 아내분은 누워 있는 저의 자지를 입에 넣는것이 었습니다..
저는 일부러 남편분에게 보이도록 저의 두 다리를 들어 항문을 열어 자지를 발던 아내분께 보이게 하였습니다..
아내분은 잠깐 남편분을 보시더니 손으론 나의 자지를 딸쳐주며 항문에 혀를 넣고 있는것이 엇습니다..
어느정도의 발기가 아내분은 나의 다리를 내리시더니 저의 가슴쪽을 애무 하시며 한손으로 잡고 있던 저의 자지를 여성분
보지에 맞추시더니 그냥 주저 앉는것이었습니다.. 샤워 할때 오일을 다 닦아서 그런지
 대음순과 소음순을지날때는 뽀드득 거리며 들어가는데 다 삽입이 이루어 지니 벌써 여성분의 보지안에는 애액이 넘쳐 나고있었습니다..
여자분은 계속 방아찍기를 하며 입을 저의 얼굴쪽으로 향하고 있었습니다..
저는 차마 키스를 못할듯해서 여성분의 얼굴을 잡고 돌려서 귓볼을 ?타주기 시작 했습니다..
저는 귓볼을 ?으며"보지가 참 좁은거 같아요..남편분 좋으시겠어요..아흑"하며 귀에다 살짝 얘기를 해주니
여성분은 갑자기 방아찍기가 빨라지는것이 었습니다...귀가 성감대엿던거죠...
그순간 "아흑....아...오줌 마려..."
 "그럼 그냥싸세요..뜨거운것 느끼고싶어요"
 "안되는데"하면서 아내분은 멈추질않고 계속 방아찍기를 하였습니다..
저는 왼쪽손을 보지쪽에 대고 방아찍기 하며 내려올때 클리에 닿을수 있게 손가락으로 만져 주었습니다..
남편분은 그소리를 들으시곤 일어나서 여성부니 방아찍기 하는모슴을 보고 계셨습니다...어느 순간
 자지에 뜨거운게 흐르는 느낌이 들었습니다.."아흑...여보~~~자기야~" 하는것이 었습니다..
이때 여성분이 사정하는것을 보기 위해성 여성분 엉덩이를 들어서 저의 자지를 뽑는 것이죠..
저는 남편분이 보고싶다 하셨기에 여성분의 허벅지를 잡고 방아찍기 하며 올라갈때 힘을 주어 여성분의 엉덩이를 올렸습니다...순간 저의 자지는
 여성분의 보지에서 봅히고 여성분의 보지에성 사정액이 쏴아 하며 나오는것을 보았습니다..
남편분도 그광경을 보시며 눈이 커짐을 느꼇습니다..저의 자지가 뽑힌 짧은 순간에도 여성분은 허전한지."조금만더요~~"
하는것이었다 나는 다시 자지를보지에 맞추고 누워서 계속 올려 쳐주었습니다..여자분은 계속해서
"아흑...멈춰지지가 않아~"하며 계속 저와의 박자를 ?? 방아찍기를하고 있었습니다..
한 5분여를 계속해서 싸니깐 제등에서는 질퍽거리는 소리와 차가움이느껴질정도 였습니다..
어느순간 여자분은 제가슴에 엎드려서는"이제 그만해요...기운없어 못하겠어요"
하는것이 었다...저는 사정 기미는 전혀 보이질 안앗지만 여자가 널부러져있으면 재미도 없고
 다음 팀때문에 사정을 안하려 생각하고 여자분을 눕혀드리고 욕실로 가서
 샤워를 하였습니다..샤워를 마치고 나와 보니 남편분은 누워있는 아내분에 보지에 넣고 펌핑을 하고 있었습니다..
 "여보그만해~~ 나 이제 아퍼"
 "조금만 더 하자..나도 당신 싸게해줄께" 하며 두분이 덕치는 모습을 보여 저는 옷을 챙겨 입었습니다..
옷을 다 챙겨 입고 "두분 좋은 시간 마무리하세요...전 가보겠습니다"하니 남편분이
"네 조만간 다시 뵐께요"하는것이 었다 여자분은 쑥쓰러운지 인사도 안하고..
저는 그렇게 도한 부부를 행복하게 해드리고 그방을 나왔습니다...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