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 - 이비자넷 야설백화점

여자들이 느끼는 여자 사정 이야기

이비자 0 233 0 0
여자의 사정에 대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일전에 여자 사정 이야기를 쓴적이 있는데 제가 보고 느낀 남자의 관점이었다면
이번에는 여자들이 말하는 걸 써보겠습니다.

한명은 아니고 여러명의 이야기를 모아서 하자면,
사정을 처음시도 할 때는 소변마려운 기분이어서 자꾸 참게되는데 이걸 벗어나면
비롯소 사정으로 연결이 되는데 처음이 어렵지 서너번에서 그 이상 사정을 하다보면
대부분이 쉽게 사정이되고 처음에는 지스팟으로 사정을 하지만 클리 자극만으로 사정이
되다고 합니다.
그리고 십두덩이라고 하죠? 치골부위가 뜨거워지면서 무언가 스멀스멀 차오르는 느낌이
든다고 합니다. 그리고 머릿속이 하얀게 멍해지다가 사정을 하는 순간 불꽃놀이 하듯이
머릿속에 불꽃이 펑펑 터지는 기분? 이라고 합니다. 역시 여자의 느낌은 어럽네요. 남자는
그냥 찌릿한 느낌, 그리고 끝인데....역시 여자의 절정은 복잡한 느낌인가 봅니다.
 
절정의 느낌은 질 오르가즘이 더 깊고 오래가는데 사정 할 때나 클리 자극으로 오르는 절정은
다른 느낌으로, 질의 절정과 달리 신음을 참을 수 도 있고 짧고 강하게 찌릿한 느낌이라고 합니다.

사정을 하게되면 적게는 3번에서 많으면 5번에서 그 이상 하게 되는데 사정을 많이 하고나면
몸에서 수분이 빠져나간다는게 느껴지는데 짧게는 하루에서 길면 이틀가량은 소변이 마렵지 않다고
 합니다. 물론 여자가 사정액은 소변의 냄새는 나지 않습니다.

처음에는 흐르거나 튀듯이 나오던 사정이 익숙해지면 모텔 침대에서 티비있는 곳까지 멀리 튀는데
사방으로 튀기도하고 매트와 침구류도 몽땅 젖어서 모텔주인에게 많이 미안하고 합니다.
그래서 집에서는 도져히 못하겠다고.....

제 경험담속에 사정 이야기로 이어가겠습니다.

그 처자는 영어강사였는데 살집이 있는 몸에 외국 생활을 많이 했는지 영어발음으로 말을 하는데 기분이
묘하더군요.
그 처자는 그냥 가볍게 만져만줘도 흐르듯 사정을하고 손가락으로 해주면 튀듯이 사정을 하는데 사정이
준비된, 그냥 사정이 일상인 처자였습니다.

다른 처자 두명은 30대 중반, 40대 후반 정도였는데 두명다 어찌나 싸던지, 서로 경쟁하듯이 싸더군요.
남자들이 여자 두명을 눕혀놓고 돌아가면서 사정을 시키는데 매트고 이불이고 대형수건은 물론이고 바닥까지
 흥건한게 나중에는 누울곳도 앉을곳도 없고 바닥은 미끄럽고....
젖은 이불에 누우면 차가운 느낌에 존슨도 힘이 빠지더군요.

이 두명의 처자는 지스팟이나 클리, 피스톤운동, 상관없이 사정을 합니다. 강한줄기가 힘차고 멀리나가서
사정시키다보면 남자의 얼굴이고 몸까지 젖기 마련이었죠. 멀리 사정하는 여자는 자기 사정을 자기 얼굴에 맞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외 다른 처자들도 그렇고 사정하는 처자들은 아주 많은데 사정이 안되는, 어쩌면 안하고 참는 처자들도
 있는데 지스팟이나 그 부분을 손가락으로 처 올리면 조금씩이라도 나오는거 보면 대부분이 된다고 봅니다.
그리고 아무리 많이 사정해도 냄새는 없는데 그래서 전 소변과는 다르다고 봅니다.

남자들은 기본적인 질 삽입 섹스에서 좀 더 변화된게 오랄중에 딥 스로틀, 그리고 애널 정도 되겠는데 여자는
질, 애널, 사정, 질에 두개, DP, 확실히 느낄 수있는게 많네요. 그리고 자극되는 부위마다 느낌도 깊이도 달라서
모두 느낌이 다르다고 하더군요.  이런면에서 보면 여자가 섹스에는 확실히 우위에 있나봅니다.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