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 - 이비자넷 야설백화점

갱뱅 정모에서 동창 만난 썰

이비자 0 426 0 0
내가 평소에 막 자놀 들락날락 하는 변태는 아니고

한 두서너달에 한번씩와서 미친놈들 영상구경하고 그랬는데

부산사는데

씨발 어떤 미친새끼가

우리바로 옆동네에서 갱뱅플레이 모집중이더라


진짜 나 초대남 이런거 전혀 관심없었는데

씨발 걸어서 10분이면 그 아파트 갈 수 있어서

혹시나 해서 문자했는데

바로 콜 때리더라


콜 받았는데 솔직히 못하겠더라

성병도 무섭고 존나 더러울꺼 같아서

그냥 초보라서 저는 그냥 관전만 해보면 안될까요? 하니까

또 존나 쿨하게 콜


나 안경도 안 끼는데 변장하려고 안경끼고 갔음

그냥 평범한 아파트였는데 들어가니까

20~40대 사이 남자들 10명정도 모여서 맥주 먹고 있더라

존나 뻘줌해서 안녕하세요 하면서 가서 앉았서 같이 맥주 홀짝홀짝

여자는 안 보이더라

물어보니까 방에서 대기하고 있다더라

한동안 남자 10명이서 존나 뻘쭘하게 맥주 마시는데

무슨 집들이 하는것도 아니고 삥 둘러서 존나 웃끼더라


내가 20대 후반인데 내 나이또래가 젤 어린거 같더라

다들보니까 멀쩡하게 생겼고 성격도 다들 좋더라

9시에 갔는데 남편이라는 사람이 10시부터 플레이한다고 하더라


거기 온 사람들 아직 아무도 여자 못봤고

내심 다들 존나 기대하고 있더라


남편이 거실에서 할까 안방 침대에서 할까 물어보길래

서로 의견 나눠서 안방에서 하기로 했다


존나 좆같은게 남편이 나 지목하면서

저 동생은 처음이라서 오늘 관전만 한다고 막 웃더라

그니까 거기 있는놈들 전부 다 존나 비웃더라

씨발 알고보니까 관전만 하는건 나 뿐이라더라


머리속에 상상해보니까 다들 갱뱅하는데 나 혼자 멀찌감치 떨어져서 관전하는 모습이

너무 병신같더라

그래서 나도 모르고 그만 저도 할께요 라고 말했버렸지 ...


사람들 다 오~오~하면서 존나 띄워주더라

그렇게 어느덧 10시가 다 되고 남편이 안방에 들어가더니

잠시후에 나오더니


이제 슬슬 시작해야죠 ? 다들 들어오세요

그리고 다들 주섬주섬 에헴하면서 자리에서 일어나서 안방으로 다 들어갔다

안방에 들어갔는데 20대 후반? 30대 초반 정도로 보이는년이

부끄럽다면서 손으로 눈가리고 낄낄낄 웃으면서 쳐 누워있더라?
안방에 들어가서 진짜 AV 부카케에 나오는 장면처럼

여자 혼자 침대에 앉아있고

남자 10명이서 침대앞에서 마치 초이스당하는듯 쭉 서서 여자 바라보고 있고

그게 왜 그랬냐면

첨에 남편이 제일 처음 메인으로 섹할 상대는 여자가 고르는걸로 하기로 합의했거등

그래서 그년보고 10명 중에 첫상대 골라라고 쭉 서서 눈빛교환? 뭐 그런식으로 했음


이 미친년이 진짜 존나 미인은 아닌데

떡 존나 잘 치게 생겼고 떡을 부르는 얼굴임

얼굴관상만 봐도 존나 떡 잘치겠다 싶은

한편으로 이쁜축에 속하면서도 존나 눈빛 야릇하고

그 상황을 계속 낄낄거리면서 즐기고 있었음

레알 쌍판 존나 두껍네 하면서 혼자서 내심 놀랬다


솔직히 존나 웃낀 애긴데

나랑 계속 눈 마주치길래 씨발 제발 첫빠다로 나만 안 걸렸으면 좋겠다고 빌었다

씨발 첨갔는데 뭘 어떻게 해야하는지도 모르겠고 걍 대충 중간타자로 묻어가려고 생각했지

다행인지 불행인지 모르게 30대 초반 행님을 초이스하더라


씨발 그뒤에 존나 웃꼈다

행님 초이스받자마자 미친듯이 옷 벗고 여자한테 달려들더라

그리고 첫빠다 행님이 침대가서 키스하고 애무하면서

여자 옷 하나씩 벗기고 쪽쪽 빨면서 여자 옷 전부 다 벗꼈음


그때부터 이제 씨발 대기하는 우리도 약속이라도 한듯 옷 싹 다 벗고

그년 주변에 뺑 둘러서 그년 몸 이곳저곳 한명씩 담당해서 존나 애무함


난 재수없게 짬밥에서 밀려서 그런가 그년 발밖에 자리가 안 남아서 발만 존나 빨았음

쌍년이 발 매니큐어 존나 깔끔하게 칠하고 발 진짜 이쁘게 생겨서 존나 꼴리더라


다같이 달려들어서 온몸 핥아주니까 미친년이 애가 완전 돌아서 괴음지르고

난리도 아니더라


진짜 그년 그 미친듯한 표정은 아직도 생생하다


애무 한 10분정도 다 같이 하니까 뒤에서 남편이

부인 이름부르면서 하기전에 한번씩 다 빨아드리고 시작하는게 좋을꺼 같다고

씨발 그래서 그년 앉히고 10명이성 삥 둘러서 좆 내밀고 원 그렸음

옆에 있는 형이 힘들다고 내 어깨에 어깨동무하길래 나도 좀 긴장되고 힘들어서 어깨동무

나중에 다 어깨동무하고 무슨 씨발 축구시작하기전에 화이팅 외치듯이 10명이서 어깨동무함


그 씨발련 진짜 미친년이더라

부끄럽지도 않은지 한번 애무해주니까 흥분해서 꼬치 10개를 진짜 미친듯이 빨더라

그 때 진짜 그년이 꼬치 열개 번갈아가면서 빠는거 밑에서 지켜보는데

존니 꼴리더라
꼬치를 어떻게 빨았냐면

10개라서 한놈꺼 빨리 4~5번정도 빨고 다음놈 넣어가고

이런씩으로 한 15분을 돌아가면서 빤거같다


첨에 빨릴때는 다들 흥분해서 존나 느끼고 그랫는데

한 10분 넘어가니까 좀 지루해지는거 같기도 하고

밑에서 존나게 빨고 있는 그년이 진짜 미친년 같아보이더라...


내생각엔 그년도 계속 빨면서 우리눈치 존나 보는거 같은데

지는 애써 모른체 존나 흥분한척하면서 으퀘으퀘하면서 존 빰


글고 한 15분 빨았나..형 한명이 목구멍까지 넣어도 되냐고 남편한테 물었음

남편이 우리 갱뱅하는데 바로 뒤에 앉아서 감시하고 있었거등

뭐 물어볼꺼 있으면 그년한테 물어보지말고 자기한테 물어보라고 해서 

그래서 진짜로 갱뱅 다 끝날때까지 실제로 우리들이랑 그년이랑 대화 한마디로 안했음


암튼 남편이 그거하면 목 나중에 목아파서 안된다고 하지마라고 함 ...

그리고 남편이 이제 그쯤해두고 아까 지목한 사람부터 섹하라고 하더라


그래서 아까 처음 지목받은 30대 형 남기고 우리는 다 침대에서 내려왔음


형이 그년이랑 키스하면서 삽입했음

삽입하고 형 존나하는거 보는데

나 진짜 왜케 긴장되던지 ...내가 긴장할 이유는 전혀없었는데 꼴리기보단 존나 긴장됨


그렇게 그형은 그냥 한 10분했냐?

형이 신호왔는지 남편한테 어디다 싸야하냐고 물어봄

남편이 의외로 전부 다 입에 하세요 ~ 질내사정 하지마세요~ 이러는거임


난 그말듣고 그럼 씨발 10명꺼를 다 입으로 받아쳐 먹는다고? 하면서 존나 놀랬다

암튼 그년 진짜로 입으로 받아먹더라 

물론 뱉지도 않고 그냥 삼킴

그냥 미친년 같았음


그리고 두번째 형? 삼촌? 아무튼 최고령자 형 우리가 우대해준다고 먼저하라고 올려보냄

근데 씨발 그 형님 꼬치 존나 큼 

진짜 이런장소에 어울릴만한 동양급에서 대물급이었음


이형님은 한 15분동안 온갖 체위 다 했음 

진짜 존나 꼴렸던게 여자가 형님 위에 올라가서 하는데

우리쪽으로 보면서 했음 

개같은년 방아찍기하면서 우리 계속 야릇하게 노려보면서 웃는데 존나 꼴리더라


그 형님도 입싸

그리고 그 다음 차례대로 뭐 섹하는건 비슷하니까

8명까지 입싸하고

드디어 내 차례가 왔어 ...
내가 꼴찌앞이었거등

솔직히 침대 올라가는데 존나 집에 가고 싶더라

이걸 해도되는게 맞는지 막상 내차례되니까 멘붕오더라


그씨발년이 나보더니 실실 쪼개더라 

아휴 키스는 도저히 더러워서 못하겠고

존나 어색하게 잦이 삽입했지


근데 이 미친년 진짜 개또라이인줄 알았다

씨발 보지쪼임이 얼마나 강하던지

왠만한 창녀 그냥 좆 바르겠더라


삽입하자마자 그 쪼임에 씨발 이건 뭔가 싶더라

진짜 내가 아다깼던년보다 쪼임 더 심함

이년이 일부러 존나 쪼았다 풀었다 하더라


그 씨발년 얼굴 바로 앞에 있는데 그년이 실실 웃으면서 보지 쪼았다 풀었다 하니까

없던 성욕도 갑자기 존나 생기더라 ...미친년 ...


그뒤로 더럽고 나발이고 나도 이성잃고 키스하고 젖탱이 빨고 온만지랄 다 했음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진짜 그년 요물이더라

내가 박을때 보지풀고 뺄때 보지쪼이고 미치겠더라

나 10분도 못한거 같다

진짜 정상위하고 살꺼같아서 순간적으로 꼬치빼서 한숨몰아쉬는데

그년이 자동으로 내 어깨 누르면서 나 눕히고 지가 올라탐


그리고 모터허리 가동하더라

진짜 섹잘하는년은 위에서 방방 안 뛴다

진짜 나랑 키스하면서 얼굴 맞대고 뒤에 허리로 궁뎅이만 오르락내리락하면서

존나 찰지게 박더라

농도 100% 빈틈없이 끝까지 박았다 올라갔다

무슨 이런년이 다 있나 싶더라


내가 진짜 여자가 위에서 하면 잘 못느끼는 타입인데

그년 모터 5분정도 가동했나?

완전 신호와서 나도 모르게 너무 급해서 그년 귀에대고

아..아..쌀꺼같아 ..하니까


그년 존나 빨리 빼고 바로 가서 내 잦이 빨아줌 

무슨 섹스기계같았음


그년 입에 내 좆 넣고 존 싸는데

진짜 요물인게 내 좆물 다 삼키고 나 쳐다보면서 윙크하면서

내 요도구멍에 혀 존나 넣어서 싹싹 다 빨라주더라

그때 진짜 오길잘했다 싶더라 


그리고 난 내려왔음

진짜 내려와서 멍하게 마지막 타자 하는거 지켜보고


다 같이 거실에 나와서 아무도 말 안하고

그냥 앉아서 목말라서 맥주먹고 멍하게 다 대기함 


그때 남자가 안방에서 부인이랑 있다가 나와서

이제 가실분 가시고 남아서 한타임 더 하실분은 좀 쉬었다가 다시하자고 


씨발 그때 시간이 1시정도되서 유부남 형님들 다 가고

총각들만 남았음 ,,,물론 나도 안 갔음

솔까 2차가 진짜인거 같아서 궁금해서 ....
그래서 젊은놈들끼리 남았는데

그때부터는 새벽플레이


한명씩 안방들어가서 섹하길로 하고

안하는 사람들느 걍 거실에서 유럽축구보면서 노가리 갔다


근데 바뻐도 이건 꼭 말해주고 싶다


그 씨발년 첨부터 나 알고 있었더라

내가 씨발 들어가서 그냥 뻘줌하게 섹할려고 꼽을려고 하니까

그년이 갑자기 내 이름 부르는거임

씨발 온몸에 닭살 존나 돋으면서 뭔지모르지만 좆된거 같다 싶었다


그냥 내 이름 쳐 부르더니 또 아까처럼 존나 야릇한 미소로 계속 쪼개더라

예? 저 아세요?

하니까 니 00고등학교 나왔다아이가  이러면서 존나 웃는거임


그래서 씨발 난 도무지 지금봐도 모르겠는데 ...

물어보니까 지가 고등학교때 걍 조용해서 아마 모를꺼라고 하더라

씨발 학교 애기랑 선생애기랑 물어보니까 확실히 우리고등학교 맞더라

지 친구 이름애기해주는데 내가 아는년도 몇명있고 ...


씨발 난 고등학교때  존나 설쳤으니까 이년이 날 알아봤던거고

개씨발 왜 진작 말안했냐고 존나 따지니까

아까 그 상황에서 어떻게 말하냐고 ...생각해보니 그런거 같기도 하더라

암튼 이미 그년이랑 볼장 다 봤는데

씨발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더라


내가 존나 망설이는데 그년이 뭐 어떠냐고 하면서 내 잦지 손으로 쓰다듬으면서 존나 가까이옴

그리고 그년이랑 미친듯이 섹

3줄요약
- 갱벵 초대남감
- 알고보니 고등학교 동창
- 세상에 걸래는 많다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