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뉴스

[IS 포커스] 투구수 94개에서 시작한 7회, 아델만과 삼성의 악몽

이비자 0 207 2018.03.26 02:28


 


삼성 외국인 투수 팀 아델만(31)이 2% 아쉬운 신고식을 치렀다.

아델만은 25일 잠실 두산전에 선발 등판해 6⅔이닝 7피안타(1피홈런) 4사사구 3탈삼진 5실점(5자책점)했다. 1회 팀 타선이 4득점해주며 화끈하게 득점 지원을 해줬지만, 리드를 지켜내지 못했다. 투구수 109개 중 스트라이크는 59.6%인 65개. 대부분의 투구가 스트라이크존 높은 코스에 집중되면서 두산 타자의 좋은 먹잇감이 됐다. 5~6회를 연속 삼자범퇴로 처리해 다음 등판에 대한 희망을 남기는 듯 했다. 그러나 7회를 넘기지 못하고 패전투수가 됐다. 결과적으로 투수 교체 시점에 발목이 잡혔다.

시작은 불안했다. 4-0으로 앞선 1회 선두타자 허경민을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냈다. 후속 최주환까지 볼넷. 무사 1,2루에서 3번 박건우를 우익수 플라이로 잡아냈지만 주자가 진루해 1사 1,3루. 4번 김재환에게 우익수 앞 적시타를 맞고 첫 실점을 했다. 양의지의 3루수 병살타가 아니었다면 대량 실점을 허용할 수 있었다.

2회에는 1사 후 외국인 타자 파레디스에게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홈런을 맞았다. 1스트라이크-1볼에서 던진 3구째 시속 133km 체인지업을 공략 당해 비거리 120m 홈런으로 연결됐다. 맞는 순간 홈런임을 직감할 수 있는 큼지막한 타구였다. 3회에도 실점이 이어졌다. 선두타자 허경민에게 안타를 맞았고, 1사 후 박건우에게도 중견수 방면 안타를 내줬다. 1사 1,2루가 되는 듯했다. 그러나 수비 도움을 받지 못했다. 중견수 박해민이 포구하지 못해 뒤로 흘렸고, 타구가 펜스 근처까지 굴러가는 동안 타자와 주자가 모두 홈을 밟아 4-4 동점이 됐다.

안정감을 찾았다. 4회에는 선두타자 오재원을 안타로 내보낸 뒤 김재호를 3루수 병살타로 유도해 위기를 넘겼고, 5회와 6회를 연속 삼자범퇴로 처리했다. 4회 1사 후 여덟 타자 연속 범타. 6회가 끝났을 때 투구수가 94개로 교체 타이밍을 잡을 수 있었다. 그러나 김한수 삼성 감독은 아델만을 7회에도 마운드에 올리면서 불펜을 가동하지 않았다.

이델만은 7회 선두타자 오재원을 볼넷으로 내보냈고, 김재호의 번트로 만들어진 1사 2루 상황에서 보크를 범했다. 결국 1사 3루에서 나온 허경민의 외야 플라이 때 5점째를 내주면서 리드를 내줬다. 후속 최주환에게 볼넷을 허용하자 김한수 감독은 최충연을 마운드에 올렸지만, 결국 1점을 따라잡지 못하고 연승에 실패했다. 한 박자 빠른 불펜 가동이 아쉬울 수밖에 없었다.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